• -2 -2℃ 서울
  • -4 -4℃ 인천
  • -3 -3℃ 춘천
  • 3 3℃ 강릉
  • -2 -2℃ 수원
  • -2 -2℃ 청주
  • -2 -2℃ 대전
  • -1 -1℃ 전주
  • 1 1℃ 광주
  • 0 0℃ 대구
  • 6 6℃ 부산
  • 5 5℃ 제주

인터파크, "해외여행 패키지 예약률 코로나19 이전만큼 거의 회복했다"

인터파크 해외 패키지 여행 상품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인터파크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인터파크 해외 패키지 여행 상품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인터파크에서 지난 10월 1일부터 31일까지 한 달간 예약된 패키지 건수는 전년 동기에 비해 339% 급증했다. 전월에 비해서도 38% 증가율을 기록했다. 지난 2019년 동월과 비교 시 92% 수준으로 코로나 이전을 거의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기 여행지는 태국 방콕 파타야(7.15%)가 1위에 올랐으며, 이어 베트남 나트랑(6.63%), 일본 후쿠오카(6.50%), 베트남 다낭(5.62%), 스페인(4.73%) 순이었다. 국내 여행객들이 날씨가 따뜻하고 가까운 동남아와 일본을 주로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후쿠오카의 경우 패키지 예약 건수가 2019년 10월과 비교해 유일하게 천단위인 1347% 폭증했다. 전달에 비해서도 181% 늘어난 것으로, 지난 10월 11일부터 일본 정부가 무비자 자유여행을 허용하고 역대급 엔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후쿠오카는 거리가 가깝고 관광, 온천을 모두 즐길 수 있어 한국인들이 전통적으로 즐겨 찾는 도시 중 하나다. 후쿠오카에 이어서는 홋카이도, 도쿄 등이 일본 인기 여행지로 집계됐다.


인터파크 해외 패키지 상품은 100여개 항공사와 제휴를 기반으로 한 항공권 1위 플랫폼 경쟁력, 140만 개 이상의 해외숙박 제휴점 등을 통해 차별화된 패키지 상품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액티비티, 투어, 가이드, 미식, 자유시간, 보험 등을 다양하게 결합해 여행 만족도를 극대화하고 있다.


염순찬 인터파크 투어패키지그룹장은 "엔데믹 시대에 여행수요가 급증할 것에 대비해 일찍부터 다양한 패키지 상품과 서비스를 준비한 결과 코로나 이전 수준을 경쟁사 가운데 가장 빠르게 회복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연령대별 여행객들의 니즈에 부합하는 프로모션 등을 선제적으로 도입하는 등 해외 여행 트렌드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