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 6℃ 서울
  • 4 4℃ 인천
  • 3 3℃ 춘천
  • 5 5℃ 강릉
  • 5 5℃ 수원
  • 5 5℃ 청주
  • 5 5℃ 대전
  • 6 6℃ 전주
  • 7 7℃ 광주
  • 8 8℃ 대구
  • 15 15℃ 부산
  • 12 12℃ 제주

'연예가중계' 20년 근속한 리포터가 그만두게 된 슬픈 사연 (+영상)

김태진 리포터가 KBS2 '연예가중계' 제작진에게 섭섭한 마음을 토로했다.

인사이트KBS2 '연예가중계'


추억의 프로그램 '연예가중계'도 사라졌다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연예계의 흥미진진한 이슈를 전해주던 KBS2 '연예가중계'가 종영됐다.


이후 KBS2에서는 시즌2 성격을 갖는 프로그램으로 '연중 라이브'라는 새로운 프로그램이 론칭했다.


인사이트YouTube '구라철'


프로그램이 리뉴얼되면서 출연진도 교체됐는데, 20년이나 근속했던 김태진 리포터도 볼 수 없게 됐다.


김태진이 해당 프로그램을 그만두게 된 비화를 전하며 제작진에 서운한 마음을 드러내 이목을 끌었다.


인사이트YouTube '구라철'


'연예가중계' 마스코트 김태진의 남다른 근황


11일 김구라의 유튜브 채널 '구라철'에는 리포터와 VJ로 활동했던 김태진, 박슬기, 찰스가 출연해 근황을 전하는 영상이 올라왔다.


김구라가 근황을 묻자 김태진은 "사람들이 '연예가중계'를 아직도 내가 계속하는 줄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가 24살이었던 2003년 11월부터 2022년 3월까지 약 20년간 해당 프로그램에 출연했기에 사람들이 오해한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YouTube '구라철'


김태진은 "사실 내가 그만둔 게 아니고 또 그쪽에서 나를 자른 것도 아니고 조금 애매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연예가중계' 제작진과 가졌던 마지막 회식 자리를 회상했다.


김태진은 "아쉽지만 이별이다 해서 마지막 회식까지 했다. 되게 슬프게.. 근데 제작진이 나한테 '게릴라데이트란 코너는 계속 갈 거니까, 다시 연락 갈 거다. 그러니까 그냥 같이 분위기 맞춰서 슬퍼해달라'고 하더라. 속으로는 동료들에게 미안하면서도 같이 슬퍼했다"라고 이야기했다.


인사이트YouTube '구라철'


하지만 '연예가중계' 제작진에게는 연락이 안 왔다.


무려 7개월 간 연락을 기다렸는데 못 받았다는 김태진은 "내가 20년을 했으면 장기근속자인데 '미안하게 됐다'고 하던지 말을 해줘야 하는데, 누가 가서 내 얘기만 하면 막 흐지부지 피한다"라고 토로했다.


듣고 있던 김구라는 "방송사는 결코 (우리에게) 미안하다는 소리를 안 한다"라며 씁쓸한 현실이라고 공감했다.


인사이트YouTube '구라철'


김태진은 자기 없이 리뉴얼 된 해당 프로그램 시청률이 1%대라며 "곧 폐지되겠구나 싶었다"라고 의미심장하게 웃었다.


저조한 시청률을 보며 소심하게 혼자 좋아하고 있었던 김태진에게 김구라는 "그럼 마음은 갖지 말자"라며 달랬다.


옆에 있던 박슬기는 김태진에게 "옹졸하다"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인사이트YouTube '구라철'


VJ 찰스는 왜 TV에서 사라졌나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왕성하게 활동하다가 갑자기 TV에서 사라진 찰스도 볼 수 있었다.


찰스는 한창 바쁠 때 스케줄이 일주일에 11개나 있었다고 회상했다.


인사이트YouTube '구라철'


하지만 일과 함께 스트레스도 늘었고, 키가 185cm인 그가 57kg이 될 정도로 많이 아팠다.


찰스는 "갑자기 열이 나고 임파선이 붓더라. 대학병원에 가라는데 제가 워낙 건강한 체질이라 해열제만 달라고 했다. 그래서 혼자 약을 먹고 생약까지 먹으니까 간수치가 1000이상까지 올라가더라. 여기서 간경화가 오면 죽는 거였다"라며 "황달도 왔고 잠을 하루에 두 시간도 못 잤다"라고 생사를 오갔던 경험을 털어놨다.


인사이트YouTube '구라철'


YouTube '구라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