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 10℃ 서울
  • 10 10℃ 인천
  • 8 8℃ 춘천
  • 10 10℃ 강릉
  • 10 10℃ 수원
  • 10 10℃ 청주
  • 10 10℃ 대전
  • 11 11℃ 전주
  • 12 12℃ 광주
  • 11 11℃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한양대 교수님 보고 배워라" 서강대·성균관대 예비군 논란에 극찬받고 있는 교수님의 정체

예비군에 참석하는 학생에게 불이익을 주려 했던 일부 교수가 논란이 된 가운데, 한양대의 모 교수 메시지도 공개됐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예비군 참석한 한양대 학생이 교수님 답장 받고 감동한 이유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예비군에 참석하는 학생에게 불이익을 주려 했던 일부 교수가 논란이 된 가운데, 한양대 에브리타임에 또 다른 교수의 메시지가 공개됐다.


메시지를 본 한양대생들은 '갓양대'라고 학교를 칭찬하며 흐뭇해하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 10일 한양대학교 에브리타임 자유 게시판에는 A씨가 올린 글이 인기를 끌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A씨는 "예비군 논란? 갓양대는 다르다"라는 글과 함께 "예비군 가야 돼서 강의 업로드해 주실 수 있으실까 여쭤봤더니 답장이 왔다"고 말했다.


그가 공개한 교수 B씨의 답장은 다음과 같다.


OOO 학생. 안녕하세요. 강의 올려드리겠습니다. 소중한 시간을 나라를 위해 써주어 고맙습니다. OOO 드림.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이 같은 교수의 답장에 누리꾼들은 "고맙습니다 보고 울컥했다", "저게 정상이지", '왜 진짜 좋은 교수님이다. 강의 업로드는 잘 안 해주던데 "우리도 다른 교수님들은 저러신다", "이 문제는 학교 문제라기보단 교수 문제인 듯 ", "멋진 교수님이다" 등의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앞서 서강대의 모 교수는 2022학년도 2학기 수업 진행 중 사전 공지 없이 시험을 치렀다.


이때 예비군 훈련으로 결석한 학생들이 0점 처리돼 논란이 일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논란 확산되자 불이익 모두 철회


성균관대의 모 교수는 예비군 훈련으로 인한 결석과 관련, 제출 서류가 있는지 묻는 학생에게 결석 처리를 통보해 문제가 됐다.


두 교수 모두 사건이 화제를 모으자 예비군에 갔던 대학생들이 받을 불이익을 모두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