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 10℃ 서울
  • 10 10℃ 인천
  • 8 8℃ 춘천
  • 10 10℃ 강릉
  • 10 10℃ 수원
  • 10 10℃ 청주
  • 10 10℃ 대전
  • 11 11℃ 전주
  • 12 12℃ 광주
  • 11 11℃ 대구
  • 15 15℃ 부산
  • 16 16℃ 제주

"조선인은 DNA부터 글러 먹었다"...이태원 참사에 막말한 유튜버의 정체

한국에서 태어난 일본 유튜버가 '이태원 참사'를 두고 희생자들에게 책임을 돌리는 영상을 올렸다.

인사이트YouTube 'WWUK TV'


한국에서 태어나 '일본 국적' 취득한 유튜버의 막말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한국에서 태어나 일본 국적을 취득한 일본 유튜버가 '이태원 참사'의 희생자들을 탓하는 영상을 올렸다.


지난 4일 유튜버 'WWUK'는 자신의 채널에 '이태원 압사 사고에 대한 믿기 힘든 한국의 대응 & 점점 밝혀지는 여러 가지 사실'이라는 자극적인 제목으로 게재했다.


영상은 유튜버 WWUK가 소파 위에 놓인 일본 국기와 욱일기 앞에 앉으면서 시작됐다.


인사이트뉴스1


"사고의 책임은 희생자 자신에게 있다"


WWUK는 "이태원 핼러윈 행사엔 주최자가 없었다"면서 "딱히 초대된 것도 아니고 (다들) 자발적으로 그 장소에 갔다"고 입을 뗐다.


이어 그는 "(희생자들은) 자신의 목숨이 위험하다는 걸 인지하지 못하고 그 장소에 계속 있었다"며 "자기책임을 논하는 것은 가혹한 얘기일까요?"라고 질문을 던졌다.


그러면서 "이번 사고에 대해 누군가의 탓으로 돌리는 건 맞다고 보지 않는다"며 모든 사고의 책임은 희생자 자신에게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인사이트

YouTube 'WWUK TV'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태원 참사' 막말에 이어 '혐한'까지


WWUK는 한국 누리꾼 중 희생자를 탓하는 이들에 대해 "자국에서 일어난 사고에 대해서 목숨을 경시하는 발언을 아무렇지 않게 하는 걸 보니, 평소 한국이 일본을 대하는 언동은 결코 '반일'감정만이 아닌 것 같다"며 혐한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민도를 운운하기 이전의 문제며, 이쯤 되면 뭐라 해야 할지 모르겠다"면서 영상을 마무리했다.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한국 누리꾼들은 "돈 벌려고 지가 태어난 나라 팔아먹는 거 봐라", "한국인이라면 이런 말 못 하지", "맨날 혐한 영상 올리더니 선 넘는다"며 거센 분노를 표했다.


인사이트

YouTube 'WWUK TV'


하지만 일본 누리꾼들은 "믿을 수 없는 국민성이네", "무례할지도 모르지만, 이 사고는 다수의 사람을 말려들었던 것이기에 단순히 국민성의 문제 같다", "일본인처럼 타인을 배려하는 마음과 민도가 있으면 일어나지 않았던 참사"라고 해당 유튜버에 수긍하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해당 유튜버는 39만 8000명에 달하는 구독자를 갖고 있으며 "위안부=매춘부", "조선인은 DNA부터 글러 먹었다" 등 혐한 내용을 담은 영상을 꾸준히 생산해 언론에 꾸준히 노출됐다.


또한 WWUK TV의 한 카테고리에는 '한국이 일본 없이는 절대 국가 존립할 수 없는 이유', '원래 한국인이었던 나도 경악하는 한국의 반일 교육 현상' 등의 혐한 영상이 405건이 게재된 바 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