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 -3℃ 서울
  • -5 -5℃ 인천
  • -5 -5℃ 춘천
  • 1 1℃ 강릉
  • -3 -3℃ 수원
  • -3 -3℃ 청주
  • -2 -2℃ 대전
  • -1 -1℃ 전주
  • 0 0℃ 광주
  • 0 0℃ 대구
  • 6 6℃ 부산
  • 6 6℃ 제주

"면목 없고 죄송"...이태원 참사 현장서 목청 터지게 소리쳤던 경찰관의 눈물 (영상)

이태원 참사 당시 고군분투하며 통행 정리하던 경찰관이 BBC 인터뷰에서 눈물을 훔쳤다.

인사이트YouTube 'BBC News 코리아'


이태원 참사 당시 '영웅 경찰관'으로 불리던 김백겸 경사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이태원 참사 당시 목이 터져라 소리치며 시민들 통행 정리에 고군분투했던 경찰관이 BBC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지난 4일(현지시간) BBC 뉴스 코리아는 김백겸 경사와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 김 경사는 울먹이며 "사건 현장 인근에 계셨던 모든 군중이 소리치는 방향대로 이동하셨다"며 "경찰관이든 소방관이든 시민이든 할 것 없이 많은 사람들이 구조 활동을 펼쳤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인사이트YouTube 'BBC News 코리아'


"저는 제 할 일을 다 못 했는데"... 자책하면서 오열하는 김 경사


이어 김 경사는 "대한민국 경찰관으로서 제 소명을 다하지 못했다"고 자책하면서 "참사 당일 저희 이태원 파출소 전 직원들, 소방대원들, 시민들이 모두 나서서 구조활동을 했지만 결과적으로 많은 분들이 돌아가셨다"며 눈물을 흘렸다.


또한 김 경사는 현재 자신이 받고 있는 관심에 대해 겸손히 사양하면서 유족들에 대한 걱정부터 드러냈다.


그는 "한 분 한 분의 생명이 소중하기에 유족들의 상심이 얼마나 크실지, 얼마나 고통받고 계실지"라며 "많은 분들이 제게 연락하셔서 괜찮냐고 물어보시는데, 가장 고통받고 계실 유족분들을 생각하면 제 고통은 감내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이태원 참사 당시 현장 사진 / 뉴스1


인사이트YouTube 'BBC News 코리아'


그러면서 "그러니 모두들 제 걱정보다는 유족분들을 위해 기도를 해주시고, 저로 인해 그분들의 슬픔과 고통이 가려지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 경사는 한 희생자의 어머니가 "고맙다"고 인사를 전했던 일화를 얘기하며 애써 울음을 삼켰다.


그는 "제가 고맙다는 말을 들을 사람이 아닌데, 저는 제 할 일을 다하지 못했는데 더 면목이 없고 죄송했다"며 연신 고개를 떨궜다.


인사이트YouTube 'BBC News 코리아'


마지막으로 그는 "이태원 파출소의 죄송한 마음을 전달할 수 있다면 어떤 방법이든 유족들과 만나서 얘기를 나누고 싶다. 정말 죄송하다"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인터뷰 중 김 경사는 이따끔 감정에 북받친 듯 말을 원활히 이어나가지 못했다.


한편 지난달 31일 유튜브 채널 '니꼬라지TV'에 '이태원 압사 사망자를 줄이기 위해 고군분투한 영웅 경찰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인사이트

YouTube '니꼬라지TV'


해당 영상 속 김 경사는 "다 빠지세요. 얼른 다 빠지세요. 도와주세요. 제발 도와주세요"라고 목이 쉴 정도로 외쳤으며, 골목으로 진입하려는 시민에겐 "돌아가세요"라고 길을 통제하기도 했다.


상황이 더 나빠지자 김 경사는 "선생님들 도와주세요. 사람이 죽고 있어요"라고 더 큰 목소리로 외치는 등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


앞서 지난 3일 김 경사는 KBS 라디오 프로그램 '최경영의 최강 시사'와의 인터뷰에서도 "단순 시비 신고를 받고 경찰관 3명이 현장으로 출동했기에, 그때까지만 해도 참사에 대해 전혀 모르고 있었다"고 밝히 바 있다.


YouTube 'BBC News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