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 10℃ 서울
  • 8 8℃ 인천
  • 10 10℃ 춘천
  • 11 11℃ 강릉
  • 11 11℃ 수원
  • 12 12℃ 청주
  • 13 13℃ 대전
  • 13 13℃ 전주
  • 17 17℃ 광주
  • 14 14℃ 대구
  • 15 15℃ 부산
  • 18 18℃ 제주

이태원 참사서 무 뽑듯 30명 구조하고 사라진 '흑인 영웅', 정체가 밝혀졌습니다

이태원 참사 현장에서 30여명을 구조하고 홀연히 사라졌던 흑인 영웅의 정체가 밝혀졌다.

인사이트뉴스1


무 뽑듯 사람 구했던 '흑인 영웅'의 정체가 밝혀졌다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생사가 오가는 이태원 참사 현장에서 수많은 사람들을 구조한 의인이 있다.


덕분에 소중한 목숨을 구한 생존자들은 "은인을 찾고 싶다"라는 뜻을 내비쳤는데, 이들의 바람대로 '숨은 영웅'의 정체가 밝혀졌다.


지난 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태원 참사 현장에서 30명가량의 생명을 구한 인물은 경기도 동두천시 캠프 케이시에 근무하는 자밀 테일러(40), 제롬 오거스타(34), 데인 비타스(32) 등 3명의 미군이었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이태원 참사 생존자 20대 A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6시께 친구 5명과 핼러윈 축제를 즐기러 이태원에 방문했다가 사망 사고가 발생했던 시간 해밀톤 호텔 옆 계단으로 진입했다.


A씨는 당시 4명의 남성들에게 15분 동안 깔려 죽을 수도 있다는 두려움에 휩싸인 상태였다. 그가 "이대로 죽는구나"라고 생각하며 빠져나가는 걸 포기할 때쯤 그를 구한 이는 다름 아닌 건장한 체격의 흑인 남성이었다.


흑인 남성은 키 182cm, 몸무게 96kg인 A씨를 들어 올려 골목 옆 일본 술집으로 데려다 놓은 뒤 다른 동료 외국인 2명과 함께 계속 사람들을 구출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의인' 주한미군이 전한 이태원 참사 당시 상황 


A씨는 "외국인 3명은 술집이나 클럽 직원이 아닌 듯했다. 무려 30명가량을 구조했으며, 119 구급 대원들이 출동한 후 조용히 사라졌다"라고 설명했다.


A씨를 비롯해 수많은 생명을 살린 3명의 미군은 지난 주말 비번을 맞아 핼러윈 축제를 보기 위해 이태원을 찾았다가 참사 위기에 놓였으나, 간신히 골목 옆 난간으로 피신한 후 깔린 사람들을 보고 구조에 나섰다고 밝혔다.


또 사람들이 서로 밀리고 넘어지는 과정에서 비명이 나오면서 공황 상태가 연출돼 상황이 계속 악화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은 119 구급대가 도착해 본격적인 구조활동이 이뤄질 때까지 깔린 사람들을 인파 속에서 꺼내 근처 클럽으로 대피시켰다고 전했다.


비타스는 "우리는 밤새 깔린 사람들을 구조했다"라고 했고, 오거스타는 "우리는 덩치가 큰 덕에 빠져나왔지만 바로 상황이 악화하며 재앙이 발생했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들은 운이 좋아 살아남았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