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 4℃ 서울
  • 3 3℃ 인천
  • 0 0℃ 춘천
  • 3 3℃ 강릉
  • 4 4℃ 수원
  • 3 3℃ 청주
  • 4 4℃ 대전
  • 6 6℃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8 8℃ 부산
  • 9 9℃ 제주

영업 재개한다는 '이태원 상인들' 말에...시민들은 '이렇게' 반응했습니다

'이태원 참사'가 일어난 뒤 영업을 중단했던 상인들이 속속 가게 문을 다시 열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지난달 29일 밤,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뒤 이태원 일대에는 슬픔이 몰아닥쳤다.


많은 상인들이 참사가 일어난 뒤 가게 문을 닫고 애도에 동참했다.


인사이트뉴스1


젊은 청춘들이 하룻밤 사이에 하늘로 떠났다는 사실에 망연자실한 상인들도 많았다.


참사 발생 뒤 5일째인 오늘(3일), 아직 슬픔이 채 가시기 전이지만 일부 상인들은 이날부터 영업을 재개했다.


인사이트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에서 조문하는 시민들 / 뉴스1


정부가 정한 국가애도기간이 아직 이틀이나 더 남아 있지만, 자신과 자신을 믿고 의지하는 가족들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기에 어려운 결정을 내렸다.


3일 이태원관광특구협의회 등에 따르면 참사 후 추모 동참을 위해 휴업에 나섰던 일부 상인이 이날부터 다시 영업을 재개했다.


인사이트뉴스1


경찰의 초동대처 미흡으로 인해 하늘로 떠난 이들을 더 추모하고 싶고, 그들을 생각하면 가게를 여는 게 미안한 마음이 들지만 '먹고살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열었다고 한다.


많은 상인들이 아침부터 이태원역 1번 출구에 마련된 희생자들을 위한 추모 공간을 바라보며 애도를 표한 것으로 전해진다.


인사이트이태원 참사 현장에서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려 밥상을 차려준 상인 / MBC 'PD수첩'


시민들은 상인들의 영업 재개 결정을 보고 "안타깝다"는 반응이다.


당연히 해야 하는 장사를 '미안해' 하며 한다는 게 안타깝다는 것이다. 먹고살아야 하는 서민들 특성상 어쩔 수 없는 결정이라는 점을 이해한다는 반응이 다수를 이루고 있다.


한편 경찰청은 오늘, 이태원 참사 당일 상황관리관이었던 류미진 서울경찰청 인사교육과장(총경)을 대기발령 조치했다.


인사이트뉴스1


경찰청 특별감찰팀은 대기발령 조치와 관련 "사고 당시 현장을 관할하던 용산서장인 이 총경과 서울청 상황관리관(치안상황 총괄)의 임무를 수행한 류 총경이 업무를 태만히 수행한 사실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서울청 상황관리관은 상황 관리를 총괄해야 함에도 이를 태만히 하여 상황 인지 및 보고가 지연된 사실이 확인됐다"라며 "이에 류 총경을 대기발령 조처하고 수사 의뢰를 예정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 "용산서장은 사고 현장에 늦게 도착해 지휘 관리를 소홀히 하였으며 보고도 지연한 사실이 확인됐다"라며 "이 총경 역시 대기발령 조처하고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