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1℃ 서울
  • -1 -1℃ 인천
  • 1 1℃ 춘천
  • 4 4℃ 강릉
  • 0 0℃ 수원
  • 1 1℃ 청주
  • 1 1℃ 대전
  • 1 1℃ 전주
  • 3 3℃ 광주
  • 2 2℃ 대구
  • 6 6℃ 부산
  • 5 5℃ 제주

이태원 사고 때 무 뽑듯 30명 구조하고 홀연히 사라진 '흑인 영웅'을 찾습니다

"이태원 사고 당시 30명 넘는 사람을 구하고 사라진 의인을 찾습니다"

인사이트사고 당시 구급차가 모여 있는 이태원 상황 / 뉴스1



이태원 사망 사고 당시 여러 명의 생명을 구한 의인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이태원 사고 당시 30명 넘는 사람을 구하고 사라진 의인을 찾습니다"


이태원 사망 사고 당시 현장에서 '밭에서 무를 뽑듯' 인파 속 사람들을 구조한 의인이 있다.


사건 당일, 해밀톤 호텔 옆 좁은 골목에서 압사 위기를 맞은 수십 명을 살리고 홀연히 사라진 흑인 의인을 찾는 사람이 등장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3일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20대 A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6시께 친구 5명과 핼러윈 축제를 즐기러 이태원에 방문했다가 사망 사고가 발생했던 시간 해밀톤 호텔 옆 계단으로 진입했다.


A씨는 당시 4명의 남성들에게 15분 동안 깔려 죽을 수도 있다는 두려움에 휩싸인 상태였다.


"이대로 죽는구나"라고 생각하며 빠져나가는 걸 포기할 때쯤 그를 구한 이는 다름 아닌 건장한 체격의 흑인 남성이었다.


인사이트뉴스1


건장한 체격의 A씨 번쩍 들어올려 구조한 의인은 다름 아닌 '외국인'


그는 A씨의 팔과 겨드랑이를 잡더니 '무'를 뽑듯이 그를 구조했다.


A씨에 따르면 흑인 남성은 키 182cm, 몸무게 96kg인 그를 들어 올려 골목 옆 일본 술집으로 데려다 놓은뒤 다른 동료 외국인 2명과 함께 계속 사람들을 구출했다.


A씨는 "외국인 3명은 술집이나 클럽 직원이 아닌 듯했다. 무려 30명가량을 구조했으며, 119 구급 대원들이 출동한 후 조용히 사라졌다"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A씨 "목숨의 은인 찾고 있어...감사 인사 전하고 싶다"


이어 "목숨의 은인을 찾고 싶다"라고 전했다.


인파에 깔려 왼쪽 무릎과 발목에 전치 3주의 부상을 입은 A씨는 "이들 외국인을 찾기 위해 사고 이후 유튜브와 각종 SNS를 뒤졌지만 허사였다. 그들을 만나 감사하단 말을 꼭 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A씨는 "나와 비슷한 경험이 있거나 내가 말하는 외국인을 아는 사람이 있으면 정보를 공유해달라"라고 요청하기도 했다.


인사이트지난달 2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태원 거리 / 뉴스1


한편 박종현 사회재난대응정책관은 지난 2일 이태원 사고 중대본 브리핑에서 "정부가 책임을 회피하려고 '사망자' 표현을 쓴 것은 전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재난 관련 용어를 최대한 중립적으로 쓰는 내규에 따른 것이었고, 정부가 책임을 회피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희생자 표현을 써도 된다"며 "'사고', '사망자'는 권고 사항이고 얼마든지 (다른 표현을) 쓸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행정안전부가 일선 광역지자체에 보낸 공문에 따르면 분향소 표시는 '이태원 사고 사망자 합동분향소', 제단 중앙에는 '이태원 사고 사망자'라고 쓰도록 했다.


이와 관련해 정부의 사고 책임회피와 사고 축소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이어진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