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20 20℃ 인천
  • 17 17℃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1 21℃ 청주
  • 22 22℃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2 22℃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배달원이 "벨 누르지 마세요" 요청사항 무시하고 무조건 누르는 서글픈 이유

펜데믹 이후에 배달 주문을 할 때 요청사항에 '이렇게' 적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배달 주문할 때 '벨 누르지 말아주세요' 적는 소비자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벨 누르지 말고 문 앞에 두고 가주세요"


펜데믹 이후에 배달 주문을 할 때 요청사항에 이렇게 적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위의 요청사항 문구에는 배달원을 직접 마주치지 않은 비대면 상태로 물건을 받고 싶은 마음이 담겨 있다. 또한 일상생활을 방해받고 싶지 않은 이유도 포괄돼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그런데 요청사항에 기재했음에도 불구하고 굳이 벨을 눌러 단잠을 깨우거나 일상의 평온이 깨지는 경우가 있다.


이때 일부 소비자들은 배달원들이 요청사항을 꼼꼼히 읽지 않아서 이런 일을 벌인다고 생각하고 불만을 품는다.


하지만 이 말은 절반만 맞다. 요청사항을 읽지 않고 무심코 벨을 누른 라이더도 있겠지만 요청을 읽었음에도 벨을 누르는 경우도 더러 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일부 라이더들이 밝힌 요청사항 확인하고도 벨 누르는 진짜 이유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달원이 굳이 벨을 누르고 가는 이유를 설명한 글이 올라와 현직 라이더들의 공감을 샀다.


배달원들은 "벨 안 눌렀다가 음식 안 왔다고 우겨서 환불해 준 적이 있었다. 그때 이후로 인증샷이라도 찍는 편", "벨 안 눌렀는데 문자 자기가 늦게 봐놓고 음식 다 식었다고 클레임 거는 경우 있음", "벨 누르고 왔다고 알려주는 편이 나중에 음식 없어졌다고 항의 연락 오는 게 거의 없더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내가 얼마나 음식 빨리 배달했는지 증명받기 위해 벨 누른다"라는 우스갯소리도 있었지만 대부분은 음식이 분실되거나 식었다는 클레임을 받을까 봐 벨을 누른다는 내용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대해 소비자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배달원들의 애환이 이해가 간다는 반응도 있는가 하면, 아이나 동물을 재워놓았는데 벨을 누르는 소리 때문에 깬 적이 있어 화가 난다는 이들도 존재했다.


대부분은 요청사항에 기재된 건 지켜줘야 한다는 데는 의견이 일치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배달 플랫폼 이용자 감소 추세...이유는?


한편 코로나19 펜데믹 이후 호황이던 배달 플랫폼은 최근 지속적인 이용자 감소세를 직면했다.


통계청의 온라인 쇼핑 동향에 따르면 지난 7월에 배달앱 등을 이용한 음식서비스 거래액은 6월 25조8729억원보다 1946억원(-5.4%) 감소한 25조6783억원이었다.


감소세는 지난 5월부터 시작됐는데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 및 배달비 증가 등이 원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배달비 인상은 기름값, 인건비 등 물가 인상 이후 더욱 가팔라졌다. 


가까운 거리의 경우 택시 기본요금보다 비싼 값을 받는 경우도 많아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