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 2℃ 서울
  • 3 3℃ 인천
  • 1 1℃ 춘천
  • 6 6℃ 강릉
  • 2 2℃ 수원
  • 4 4℃ 청주
  • 5 5℃ 대전
  • 3 3℃ 전주
  • 6 6℃ 광주
  • 5 5℃ 대구
  • 7 7℃ 부산
  • 9 9℃ 제주

"탈모인들 희소식" 카이스트 천재들, '○○ 없이' 머리카락 심기 성공했다

인류의 영원한 고민인 '탈모'를 해결할 실마리를 국내 카이스트 연구진이 개발해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카이스트 연구진, 모낭 없는 머리카락도 피부에 고정 가능한 '접착제' 개발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인류의 영원한 고민인 '탈모'를 해결할 실마리를 국내 카이스트 연구진이 개발해냈다.


바로 모낭 없는 머리카락도 피부에 고정할 수 있는 '모발 이식 접착제'를 만들어낸 것이다.


(전날) 21일 카이스트(KAIST) 서명은·이해신 교수 연구팀은 탄닌산(tannic acid)과 생체 친화적 성분인 의료용 실의 재료를 섞어 모발이식이 가능한 의료용 접착제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탄닌산'은 폴리페놀의 일종으로 다른 물질과 빠르게 결합하는 성질을 갖고 있다. 


물에 녹는 고분자와 탄닌산을 섞으면 신체에 사용 가능한 의료용 접착제 '코아세르베이트'가 만들어진다. 


코아세르베이트는 액체에 가까워 접착력에 한계가 있었는데, 연구진은 이 문제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데 성공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열처리 후엔 무려 60배 힘 버텨내


연구진은 물에 녹지 않는 폴리락트산(PLA)과 물과 친한 폴리에틸렌글라이콜(PEG)를 활용하고 여기에 탄닌산을 섞었다. 


기존에 일반 고분자와 탄닌산을 섞었을 때는 액체 상태가 되었지만 폴리락트산과 폴리에틸렌글라이콜ㅇㄹ 조합하자 입자는 고체처럼 작동했다. 훨씬 강한 힘을 버틸 수 있게 된 것이다. 


연구진은 단일 고분자보다 10배 이상의 힘을 버틸 수 있었으며 열처리 후에는 무려 60배를 견뎌냈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사진 = 카이스트


생쥐 대상 실험서 효능 입증


효능은 생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입증됐다. 실험은 모발 끝에 개발한 접착제를 바른 뒤 생쥐의 피부에 심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생쥐에게 15가닥의 모발을 이식한 다음 날 12가닥이 남았고, 이 중 3가닥을 당기자 생쥐의 몸 전체가 들렸다. 이는 그만큼 모발이 생쥐의 피부에 단단하게 고정됐다는 것을 의미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접착제 성분은 14일 후 모두 분해돼 배출됐고 염증 반응도 거의 없었다.


이해신 교수는 "모낭까지 있는 모발을 이식하려면 공급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면서 "이를 보완할 새로운 기술로 활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지난달 22일 국제학술지 미국화학회지에 온라인 게재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2016년 21만 2천 명이었던 탈모 진료 인원2020년엔 23만 3천 명으로 증가


한편 지난해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16년부터 2020년까지 5년간 건강보험 진료 데이터를 활용해 탈모 진료 현황을 발표했다. 


2016년 21만 2천 명이었던 진료 인원은 2020년 23만 3천 명으로 증가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2016년 11만 7천 명에서 2020년 13만 3천 명으로, 여성은 2016년 9만 5천 명에서 2020년 10만 명으로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특히 눈에 띄는 부분은 젊은 탈모 환자가 늘어났다는 점이다. 


최근 5년간 탈모로 1번 이상 진료를 받은 전체 인원은 87만 6천 명으로 나타났는데 연령대별로는 30대가 22.7%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후 40대(21.2%)와 20대(20.6%)가 그 뒤를 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