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4 14℃ 서울
  • 19 19℃ 인천
  • 11 11℃ 춘천
  • 16 16℃ 강릉
  • 15 15℃ 수원
  • 14 14℃ 청주
  • 14 14℃ 대전
  • 15 15℃ 전주
  • 14 14℃ 광주
  • 14 14℃ 대구
  • 20 20℃ 부산
  • 20 20℃ 제주

"편돌이 월급 OOO만원 실화?" 현직 세븐일레븐 알바생이 공개한 월급명세서

편의점 알바가 공개한 월급명세서에 알바생을 비롯한 많은 직장인들이 관심을 표했다.

인사이트SLR클럽


편의점 알바가 공개한 급여명세서에 누리꾼들 '주목'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세븐일레븐에서 알바로 일하는 직원의 급여명세서에 많은 직장인들이 주목했다.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SLR클럽에는 "편의점 알바 급여명세서"란 제목의 게시물이 소개됐다.


일요일에서 목요일까지 편의점에서 주 5일 근무하는 직원 A씨의 급여명세서에는 총 소득액 3,571,941원이 찍혀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MBC '자체발광 오피스'


일반 회사도 아닌 편의점에서 주 5일 근무로 어떻게 총 소득액이 350만 원을 넘을 수 있었을까. 그는 해가 떠 있는 낮 시간이 아닌 야간 시간에 근무하는 알바였다.


급여명세서와 함께 기재된 글에 따르면 A씨는 밤 10시부터 아침 8시까지 하루 10시간씩 월 230시간을 일한다고 한다.


통상적으로 주간이 아닌 야간 시간에 근무할 경우 야간 수당이 얹어지며 수당은 대폭 상승한다. 여기에 휴일근무수당, 시간외근무수당 등을 포함하면 주간 근무자보다 많은 돈을 벌 수 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루 10시간씩 야간 근무하며 벌어들인 월 300만 원 이상의 소득...누리꾼들 "할 만하다 vs 힘들 것 같다"


또 그는 일반 가맹점 형태가 아닌 직영점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렇게 각종 수당 등이 얹어진 금액은 350만 원이 넘었으며 총 소득에서 건강보험료, 고용보험료 등 여러 공제 내역을 뗀 최종 실수령액은 3,086,794원이 찍혔다.


편의점 알바의 급여명세서를 본 누리꾼들은 "월 300만 원이면 할 만할 듯"이란 반응과 "저 돈을 줘도 난 못하겠다"는 반응으로 나뉘었다.


전자의 경우 "편의점으로 300벌 수 있으면 회사 안 다니지", "회사 다니는 나보다 알바생 월급이 더 많네", "나도 편의점 알바하면서 월 300 넘게 벌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럼에도 후자라 말한 누리꾼들은 "새벽에 저렇게 일하면 골병든다", "어릴 때나 저렇게 하지 나이 들어서는 못한다" 등의 의견을 보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잦은 야근과 주말 근무는 건강에 치명적..."심뇌혈관 질환 걸릴 위험성 높아"


한편 잦은 야근과 주말 근무는 노동생산성을 떨어뜨리고 건강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야근이나 초과근무를 자주 할수록 심뇌혈관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영국의 한 대학 연구팀은 유럽, 미국, 호주에 거주하는 시민 중 심질환이 없었던 60만 명을 평균 8.5년간 추적 조사하고 뇌졸중이 없었던 53만 명을 7.2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 "잦은 초과 근무를 하는 사람들은 정상 근무를 하는 사람보다 심질환이나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더 높아진다"고 보고했다.


또 주당 55시간 이상 근무하는 사람은 정상 근무시간인 주당 35~40시간 근무자에 비해 관상동맥 질환이 13%, 뇌졸중이 33% 더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