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위험천만"...힌남노 촬영하겠다며 '방파제' 올라간 BJ 실시간으로 본 시청자들 반응

몇몇 유튜버와 BJ들이 태풍을 실시간으로 담고 체험하겠다고 나서 뭇매를 맞고 있다.

인사이트아프리카TV


태풍 '힌남노' 관통하는데 '인방' 삼매경...안전 불감증 뭇매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제11호 태풍 '힌남노'가 한반도를 휩쓴 가운데, 몇몇 유튜버와 BJ들이 태풍을 실시간으로 담고 체험하겠다고 나서 뭇매를 맞고 있다. 


실시간으로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이들이 태풍에 휩쓸릴까 노심초사하며 방송을 시청해야 했다. 


6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5일 저녁 11시40분께 부산 해운대구 우동 마린시티 방파제 주변에서 유튜버 A씨가 태풍으로 인한 파도에 휩쓸렸다가 구조됐다. 


인사이트아프리카TV


아프리카TV


방파제 바로 앞에서 셀카봉 들고 방송, 실시간 시청자들 반응이...

 

A씨는 유튜브 영상 등을 통해 방송을 송출했다. 한 손에는 카메라가 달린 셀카봉을 들고 방파제 바로 앞에서 바다를 보며 방송을 진행했다. 


 방송 도중 방파제를 넘어 온 엄청난 크기의 파도가 A씨를 덮치기도 했다. 실시간으로 방송을 보던 시청자들은 "와우", "ㅋㅋㅋ", "뛰어", "내일 뉴스 나오겠네", "신고해라" 등의 채팅을 남기며 우려를 표했다. 


결국 부상 입은 유튜버...욕심이 낳은 참사


파도로 인해 인도 쪽으로 약 10m 정도 나뒹굴었던 A씨는 가벼운 찰과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날 경찰은 그를 안전 지대로 이동시켰다. 


태풍이 몰아치던 지난 5일, A씨를 비롯한 3~4명의 아프리카TV BJ와 인터넷 방송인은 해운대 엘시티 등에서 태풍 방송을 진행했다. 


이에 안전불감증에 대한 우려가 지속됐지만, 한 유튜버는 "뉴스 기자는 나가도 되고 유튜버는 안 되는 거냐"라고 되려 큰소리를 치기도 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인사이트태풍이 할퀸 부산 / 뉴시스


인사이트태풍 '힌남노'로 파손된 주택 지붕 / 뉴시스


인사이트물에 잠긴 여의도한강공원 /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