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5 15℃ 서울
  • 17 17℃ 인천
  • 14 14℃ 춘천
  • 12 12℃ 강릉
  • 17 17℃ 수원
  • 15 15℃ 청주
  • 15 15℃ 대전
  • 17 17℃ 전주
  • 17 17℃ 광주
  • 18 18℃ 대구
  • 16 16℃ 부산
  • 17 17℃ 제주

"김여사 명칭 성차별, 운전미숙자라 부르세요"...학교에서 가르치는 양성평등

학교에서 진행되고 있는 양성평등 캠페인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학교에서 진행되는 양성평등 캠페인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학교에서 가르치는 양성평등"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기울어진 말들을 평등하게'라는 말 아래에서 일부 단어들의 대체 단어들을 소개하고 있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흔히 사용되는 자궁은 포궁, 유모차는 유아차로 김여사는 운전미숙자로 표현했다.


또한 효자상품을 인기상품, 스포츠맨십을 스포츠정신, 친할머니/외할머니를 할머니로 부르자고 제안했다.


이는 자궁은 '아들'을 품는 집이라는 한자어이기 때문에 특정 성별이 아닌 세포를 품는 포궁이 더 적합하다는 주장 등을 반영한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해당 포스터는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에서 지난 2020년 배포한 자료다.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은 "특정 성별에 기울어져 있는 말들 이제는 평등하게 만들어갑시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해당 게시물을 두고 누리꾼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일부 누리꾼들은 "사소하다면 사소하지만 이런것부터 생각을 바꿔나가자", "모아놓고 보니까 일리가 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다른 누리꾼들은 "사회적 통용이라는 게 있는데 무작정 바꾸면 되냐", "자궁의 자자는 아들이 아니라 자식을 의미하는 건데.."라며 비판했다.


또한 "가치관을 확립해야 하는 청소년들에게 사회적으로 합의가 되지 않은 것들을 교육해서는 안 된다"라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