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 13℃ 서울
  • 16 16℃ 인천
  • 10 10℃ 춘천
  • 19 19℃ 강릉
  • 14 14℃ 수원
  • 16 16℃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8 18℃ 광주
  • 18 18℃ 대구
  • 20 20℃ 부산
  • 21 21℃ 제주

광복절 특별사면서 '복권'된 삼성 이재용이 미국 건너가 190억 투자한 사업 정체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복권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국으로 건너가 본격적인 경영활동을 시작했다.

인사이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인사이트


[인사이트] 정봉준 기자 =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복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본격적인 경영 활동을 위해 미국으로 날아갔다.  


그곳에서 이 부회장은 '미래 먹거리'를 위한 전격적인 투자를 단행했다.


지난 17일 삼성이 미국 바이오벤처 센다바이오사이언스에 1500만 달러(한화 약 190억원)를 투자했다고 밝혔다. 지난 3월 유전자 치료제 개발업체인 재규어진테라피에 투자한 데 이은 올해 두 번째 투자다.


센다는 코로나19 백신에 적용된 메신저 리보핵산(mRNA)을 체내 원하는 곳으로 전달할 수 있는 기술을 가진 곳이다. 리보핵산은 치료 작용 효과를 지닌 단백질을 만드는 '설계도' 역할을 한다. 리보핵산은 체내에 잘 전달하는 게 중요한데, 그 기술을 센다가 가지고 있다.


센다는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 기술로 나노 입자 형태로 된 전달체를 만들 수 있다. 이를 활용해 mRNA백신과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관련 업계는 센다가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유전자 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사업과 연결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인사이트센다바이오사이언스 / 뉴시스


한편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모더나의 mRNA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한 바 있다.


삼성 관계자는 "다양한 신약 파이프라인 개발이 본격화할 경우 센다와의 협업을 확대할 계획이다"고 했다.


지난 15일 이 부회장은 광복절 특별사면 대상자로 선정됐다. 


정부는 "현재 범국가적 경제위기 극복이 절실한 상황인 점을 고려해 적극적인 기술투자와 고용창출로 국가의 성장동력을 주도하는 주요 경제인들을 엄선, 사면 대상에 포함해 경제 분야의 국가경쟁력을 증진하기 위함"이라며 "집단적 갈등 상황을 극복하고 노사 통합을 통한 사회발전의 잠재역량을 극대화하기 위해 주요 노사 관계자도 사면 대상에 포함했다"라고 사면 이유를 밝혔다.


인사이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