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2 22℃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6 26℃ 제주

롯데자이언츠 대표 열성팬이었던 '사직 할아버지' 향년 68세로 별세

'사직 할아버지' 캐리 마허 전 영산대 교수가 이달 16일 영면에 들었다.

인사이트캐리 마허 전 영산대 교수 / 롯데 그룹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롯데자이언츠의 대표적인 열성팬 '사직 할아버지' 캐리 마허 전 영산대 교수가 영면에 들었다. 향년 68세.


마허 전 교수는 지난 6일 자택에서 응급 후송돼 부산 동아대병원 코로나 집중 치료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던 도중 16일 별세했다.


빈소는 아시아드 장례식장(부산 동래구 여고로 42) 2층 VIP실이며 발인은 오는 20일이다.


마허 전 교수는 입원 이틀 전까지만 해도 꾸준히 롯데 경기를 관전했다고 한다. 호흡에 어려움을 느낀 나머지 입원을 취하게 됐다.


인사이트캐리 마허 전 영산대 교수 / Facebook 'Kerry Maher'


검사 결과 코로나19 확진을 받았고 폐렴으로 인해 양쪽 폐가 크게 손상됐다. 마허 전 교수의 한국 생활을 도왔던 김중희(42)씨는 "암 치료를 받은 병력이 있어 면역력이 떨어졌다"고 설명했다.


마허 전 교수는 롯데 홈구장인 사직구장의 유명 인사다. 키 1.88m, 체중 120kg의 거구로 경기장을 방문할 때마다 눈길을 끌어왔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출신으로 그의 부친은 한국전쟁 참전용사이기도 하다. 형제들은 모두 미국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허 전 교수가 한국에 처음 발을 디딘 때는 2008년이다. 한 초등학교에서 원어민 교사로 일하기 위해 입국한 마허 전 교수는 2011년부터 영산대에서 강의를 하다 우연히 학생들과 야구장을 찾아 야구의 매력에 빠지게 됐다.


인사이트롯데 자이언츠 공식 인스타그램


이때부터 5년간 한 번도 빠지지 않고 사직 홈경기를 찾은 마허 전 교수는 다리를 다쳐 휠체어를 탄 채로도 경기장을 찾았다고 한다. 


2019년 영산대에서 정년퇴직해 한국을 떠날 처지였던 마허 전 교수는 성민규 단장과 롯데 구단이 직원 채용을 제안해 외국인 선수와 코치들의 생활을 돕는 매니저로 계약했다.


2020년 혈액암 진단을 받았던 마허 전 교수는 올해 전반기에도 사직구장을 찾아 많은 구단 팬들에게 안심을 주기도 했다.


한편 롯데 구단은 17일 오후 6시 30분 사직구장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 시작 전 마허 교수에 대한 추모 영상을 전광판에 띄우기로 계획했다. 이날 이석환 구단 대표이사는 유족에게 조화와 부의금을 전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