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3 13℃ 서울
  • 16 16℃ 인천
  • 10 10℃ 춘천
  • 19 19℃ 강릉
  • 14 14℃ 수원
  • 16 16℃ 청주
  • 16 16℃ 대전
  • 16 16℃ 전주
  • 18 18℃ 광주
  • 18 18℃ 대구
  • 20 20℃ 부산
  • 21 21℃ 제주

생애 첫 차, 'GV60 vs 아이오닉6' 둘 중 뭘 사야 할까요?

생에 첫 전기차를 구매하려는 남성이 GV60과 아이오닉6를 두고 고민에 빠졌다.

인사이트GV60 / 현대자동차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생에 처음으로 전기차를 사려는 남성이 고급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V60과 세단 형태의 아이오닉6를 두고 고민에 빠졌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6백만 원 차이라면 GV60과 아이오닉6 가운데 무엇을 골라야 할지 고민하는 A씨의 사연이 전해졌다.


그는 생에 첫 전기차 구매를 위해 시중에 판매 중인 다양한 차종의 정보를 비교했다. 최소 10년 이상 운용할 차량이었던 만큼 차량의 등급과 옵션, 보조금 등을 꼼꼼하게 비교했다.


그는 최종적으로 아이오닉6와 GV60으로 선택지를 좁혔다. 아이오닉6는 등급이 높은 프레스티지 모델로 선택했으며 GV60은 기본 모델에 원하는 옵션을 추가했다. 여기에 전기차 보조금을 모두 계산했을 시 6백만 원가량 GV60이 더 비싸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인사이트아이오닉6 / 현대자동차


그는 아이오닉6가 GV60에 비해 실내공간이 넓고 짐을 싣는 트렁크 깊이가 깊지만 높이가 낮아 마트에서 장이라도 볼 테면 짐을 그대로 실을 수 없다는 단점을 꼽았다.


반면 GV60은 아이오닉6에 비해 거주성이 떨어지며 트렁크 깊이가 낮지만 위로 개방된 점은 장점으로 짚었다.


물론 A씨는 두 차량 모두 마음에 들어 했다. 아이오닉6은 스포티한 느낌의 신차라는 점에서, GV60은 고급 브랜드라는 인식과 소형 SUV로써 활용성이 넓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량이란 게 어쩔 수 없이 일장일단이 있다"면서 과연 6백만 원이라는 돈을 더 써서 GV60을 구매하는 게 나을지, 그 돈을 아껴서 아이오닉6를 구매할지 차주들의 조언을 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시스


A씨의 고민에 많은 차주들이 그의 선택을 돕기 위한 조언을 쏟아냈다. 다만 많은 이들이 아이오닉보다는 GV60의 손을 들어주었다. 이들은 '제네시스'라는 브랜드에서 오는 차이가 생각보다 크게 다가오는 점을 어필했다. "아이오닉과 GV60 모두 시승해봤는데 '제네시스'에서 오는 차이가 생각보다 크게 다가왔습니다", "오래 탈 거라면 고급 브랜드로 가는 게 좋을 것 같네요", "쓰임새를 생각한다면 SUV가 더 낫지 않을까요"란 반응이었다.


반면 아이오닉6를 선택하라는 의견도 적지 않았다. 이들은 출시되지 얼마 되지 않은 '새 차'라는 점에서 GV60보다 더 높은 점수를 줬다. 또 차량을 탑승하는 사람의 거주성 등을 생각하면 소형 SUV보다는 세단이 더 나은 점을 어필했다. 이들은 "차량을 타는 사람의 편의를 생각하면 아이오닉이 더 낫지 않을까요?", "중형급 이상 SUV라면 모를까 소형 SUV라면 차라리 아이오닉이 더 나을 것 같다"고 했다.


한편 자동차 내수시장에서 SUV·다목적차량(MPV)·스포츠유틸리티트럭(SUT) 등 이른바 '레저차량(RV)' 부문 판매 비중이 크게 늘면서 올 1분기 국산차 메이커 5개사 판매량 절반을 이들 RV계열 차량이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4월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자동차 통계 월보와 국산차 5개사 판매 실적을 보면 올 1분기 현대차와 기아, 르노코리아, 한국GM, 쌍용차 등 국내 생산 5개 완성차 업체의 판매량은 총 30만 8,298대였고 이 중 RV는 15만 9,379대 꼴로 51.7%를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