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9 19℃ 서울
  • 21 21℃ 인천
  • 19 19℃ 춘천
  • 21 21℃ 강릉
  • 22 22℃ 수원
  • 23 23℃ 청주
  • 25 25℃ 대전
  • 25 25℃ 전주
  • 28 28℃ 광주
  • 27 27℃ 대구
  • 25 25℃ 부산
  • 28 28℃ 제주

배수관 쓰레기 맨손으로 뚫고 사라진 '강남역 히어로' 아저씨 딸이 전한 후일담

폭우가 내린 날 강남역 일대를 구해낸 '아저씨 히어로'의 근황이 공개됐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서울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하늘이 뚫린 듯 폭우가 쏟아져 피해가 속출하던 때, 강남역에 등장했던 '아저씨 히어로'를 기억하는가.


홀로 물이 차오르는 강남역 도로 한복판에 서서 맨손으로 배수로를 치워 물길을 터준 '아저씨 슈퍼맨'의 딸이 후기를 전했다.


지난 9일 트위터에는 이 '강남역 슈퍼맨'의 딸로 추정되는 누리꾼의 글이 공유됐다.


트위터리안 A씨는 "친구 인스타에서 목격한 강남역 슈퍼맨의 정체"라는 글과 함께 강남역 슈퍼맨 딸의 SNS를 캡처해 올렸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딸은 "어제 새로 산 옷 입고 좋아하면서 출근하신 울 아빠. 어제 걱정돼서 전화했는데 강남에 갇혔다 하시더니, 밤새도록 혼자 하고 오신 일을 유튜브로 알았다"라며 비화를 전했다.


이어 "참고로 머드축제 갔다 온 사람 마냥 새로 산 옷 더러워져서 옷은 버려야 한다"라는 강남역 슈퍼맨의 근황도 공개했다.


누리꾼들은 맨손으로 강남역 일대를 구한 아저씨의 딸이 등장하자 "뭉클하다", "감동적이다", "정말 감사합니다", "세상은 아직 살만하다" 등의 반응을 이어갔다.


인사이트Twitter 'museun_happen'


한편 강남역 슈퍼맨은 지난 9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화제를 모은 인물이다.


중년으로 추정되는 남성은 물이 차오른 강남역 배수로의 쓰레기를 맨손으로 묵묵히 치웠다.


그가 물이 빠질 때까지 배수관을 청소해 준 덕분에, 무릎까지 차올랐던 강남역 일대의 빗물은 싹 사라질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