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 20℃ 서울
  • 20 20℃ 인천
  • 17 17℃ 춘천
  • 22 22℃ 강릉
  • 20 20℃ 수원
  • 21 21℃ 청주
  • 22 22℃ 대전
  • 23 23℃ 전주
  • 24 24℃ 광주
  • 22 22℃ 대구
  • 24 24℃ 부산
  • 25 25℃ 제주

강남역 도로 배수관이 '쓰레기'에 막혀 역류하자 맨손으로 건져내 피해 막은 '영웅' 아저씨

물에 잠긴 강남역 인근 도로를 맨손으로 청소한 시민이 있어 누리꾼들의 박수가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Twitter 'museun_happen'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지난 밤 수도권 일대에 폭우가 쏟아지면서 도로 곳곳이 침수됐다.


많은 양의 비가 한꺼번에 쏟아진 것도 있지만 쓰레기 등으로 인해 배수관이 막힌 것도 문제로 지적됐다.


이런 가운데 물에 잠긴 강남역 인근 도로를 맨손으로 청소한 시민이 있어 누리꾼들의 박수가 이어지고 있다.


9일 한 트위터 계정에는 '실시간 강남역 슈퍼맨 등장'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인사이트Twitter 'museun_happen'


사진을 게재한 누리꾼 A씨는 "아저씨 한 분이 폭우로 침수된 강남역 한복판에서 배수관에 쌓여 있는 쓰레기를 맨손으로 건져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사진 속에는 한 남성이 바지를 무릎까지 걷고 배수관을 들어 올린 뒤 막고 있던 쓰레기를 치우고 있다.


모두가 물 웅덩이를 피해 집으로 귀가하기 바빴던 와중에 비를 맞으며 맨손으로 쓰레기를 거침없이 치우는 모습이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주고 있다.



A씨는 "덕분에 종아리까지 차올랐던 물도 금방 내려갔다"며 고마움을 표했다.


이 모습을 본 누리꾼들도 "쉽지 않은 일인데 대단하다", "아직 이런 분이 있다는 게 다행" 등의 댓글을 달며 해당 남성의 선행을 칭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