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6 26℃ 인천
  • 24 24℃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6 26℃ 청주
  • 26 26℃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패러글라이딩 '곡예비행' 중 줄 꼬여 추락하다 1초 남기고 낙하산 펼쳐 살아남은 남성 (360° 영상)

패러글라이딩을 하며 스릴을 즐기던 한 남성이 순간의 실수로 죽음의 문턱까지 다녀왔다.

인사이트YouTube 'Kevin Philipp'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패러글라이딩을 하며 스릴을 즐기던 한 남성이 순간의 실수로 죽음의 문턱까지 다녀왔다.


지난 3일(현지 시간) 뉴욕 포스트는 곡예 비행을 하다 큰 사고를 당할 뻔한 패러글라이더 케빈 필립(Kevin Philipp)의 사연을 소개했다.


평소 스릴을 즐겨오던 필립은 이날 스페인의 한 스팟에서 패러글라이딩을 하던 중 어김없이 곡예 비행을 시도했다.


그런데 필립이 몸을 뒤집는 순간 강한 난기류와 부딪혀 캐노피와 연결 줄이 마구 엉키기 시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Kevin Philipp'


비상 낙하산과 연결된 끈을 찾아야 했지만 떨어지는 속도는 점점 더 빨라지고 있었다. 


정신없이 추락하고 있던 필립. 안전 지대를 벗어나기 1초 전, 필립은 극적으로 비상 낙하산 핸들을 잡을 수 있었고 땅에 무사히 착륙했다.


죽다 살아온 필립은 "이번 비행은 매우 운이 좋지 않았고 드문 상황이다"며 "높게 날고, 안전하게 착륙하세요"라고 조언했다.


보기만 해도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아슬아슬한 당시 영상은 아래에서 만나볼 수 있다. 


YouTube 'Kevin Philip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