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5 25℃ 인천
  • 31 31℃ 춘천
  • 24 24℃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6 26℃ 대전
  • 25 25℃ 전주
  • 26 26℃ 광주
  • 25 25℃ 대구
  • 27 27℃ 부산
  • 30 30℃ 제주

文도 직구했던 현대차 캐스퍼..."말 타는 것처럼 덜덜" 결함 신고 빗발

현대차의 캐스퍼에 강한 진동이 발생한다는 소비자들의 신고가 이어지고 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출시 직후 뜨거운 인기를 누렸던 현대차의 첫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캐스퍼에 강한 진동이 발생한다는 소비자들의 신고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31일 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산하 자동차리콜센터에는 지난 29일까지 이 같은 현상에 관한 캐스퍼 결함 신고가 94건 접수됐다.


자동차리콜센터는 아직 제작결함조사에는 착수하지 않았으며 접수된 결함 신고를 모니터링하는 단계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부터 캐스퍼 온라인 동호회에는 에어컨 작동과 관련된 문제를 지적하는 게시글이 수십여 건 올라왔다.


인사이트뉴스1


게시글의 내용을 종합하면 에어컨과 뒷유리 열선을 동시에 작동할 시 차량에 강한 진동이 생기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 차주는 "주행 중 에어컨과 뒷유리 열선을 켠 채로 기어를 D에 놓고 신호 대기하면 말을 타는 것처럼 차량이 앞뒤로 떨린다"라고 주장했다.


일부 차주들은 "기어가 D(주행) 상태일 때 진동을 겪었으며 N(중립) 상태에선 진동이 멈추는 현상을 겪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현대차 관계자는 "결함 신고 내용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9월 출시된 캐스퍼는 출시 4개월 만에 1만 대가 팔렸으며 문재인 전 대통령이 구매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