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5 25℃ 인천
  • 25 25℃ 춘천
  • 26 26℃ 강릉
  • 26 26℃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5 25℃ 전주
  • 29 29℃ 광주
  • 26 26℃ 대구
  • 31 31℃ 부산
  • 31 31℃ 제주

CCTV에 찍히는 줄도 모르고 용산 아이파크몰서 지갑 훔쳐 달아난 도둑

서울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한 남성이 지갑을 훔쳐 담아 달아난 사건이 벌어졌다.

인사이트보배드림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서울 용산 아이파크몰에서 한 남성이 지갑을 훔쳐 담아 달아난 사건이 벌어졌다.


남성은 진열된 지갑을 마치 자기 물건인 듯 뒷주머니에 넣고 현장을 빠져나갔다. 이 모습은 폐쇄회로(CC)TV에 생생하게 담겼다.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용산 아이파크몰 매장 지갑도둑"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에서 작성자 A씨는 지난 24일 오후 5시 30분께 용산 아이파크몰의 한 매장에서 지갑을 훔쳐 간 도둑을 경찰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보배드림


함께 공개된 영상을 보면 긴팔 셔츠에 청바지를 입은 한 남성이 진열대 앞에 서있다. 


남성은 한참 동안 진열대를 서성이다, 진열대 밖으로 이동한다. 그는 주변을 둘러보더니 다시 돌아와 진열된 지갑을 집는다.


그러더니 마치 자신의 지갑인 것처럼 지갑을 뒷주머니에 넣는다. 이후 남성은 유유히 현장에서 사라졌다. 


인사이트보배드림


A씨는 "경찰 신고 완료. 너무 자연스럽다"라며 "요즘 자영업자들 힘들다 얼렁자수해서 광명찾자"고 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자기 지갑인 줄", "CCTV에 녹화된 줄도 모르고..", "왜 이렇게 당당하냐", "지금이라도 자수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형법 제329조에 따르면 타인의 재물을 절취한 자는 6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