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 27℃ 서울
  • 25 25℃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6 26℃ 전주
  • 26 26℃ 광주
  • 27 27℃ 대구
  • 26 26℃ 부산
  • 29 29℃ 제주

여름 필수템으로 들고 다니는 '손풍기' 전자파 검사에서 나온 충격적 결과

여름철 시민들이 많이 사용하는 '목 선풍기·손 선풍기'가 유해성 논란에 휩싸였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최민서 기자 = 여름철 시민들이 많이 사용하는 '목 선풍기·손 선풍기'에서 발암 위험 기준의 최대 322배에 달하는 전자파가 검출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지난 26일 환경 보건시민센터는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센터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목 선풍기 4종과 손 선풍기 6종의 전자파 측정 결과를 발표했다.


4종의 목 선풍기에서는 평균 188.77mG(밀리가우스·전자파 세기의 단위), 최소 30.38mG~최대 421.20mG의 전자파가 발생했다.


이는 어린이가 장시간 전자파에 노출될 경우 백혈병 위험이 커진다는 수치 4mG보다 7배~105배 높다.


인사이트뉴스1


WHO(세계보건기구) 국제 암연구소(IARC)는 전자파를 '그룹 2B'에 해당하는 발암 물질로 지정하면서 4mG를 기준으로 한 바 있다.


그룹 2B는 발암 가능성이 있는 물질 중 인체 자료가 제한적이고 동물실험 결과도 충분하지 않는 경우를 말한다. 이 경우는 발암 가능성은 인정됐지만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함을 뜻한다.


목 선풍기에서 측정된 평균 전자파 수치는 주변에서 전자기기를 전혀 사용하지 않을 때 전자파 수치의 배경값 0.3mG보다 629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6종의 손 선풍기에선 평균 464.44mG, 최소 29.54mG~최대 1289mG의 전자파가 발생했다고 밝히면서 손 선풍기 평균 전자파 수치 배경값 0.3mG보다 1548배 달하는 수치를 발표했다. 가장 높은 수치는 1289mG는 4mG의 322.3배에 달한다.


인사이트뉴스1


앞서 2018년 센터는 손 선풍기의 전자파 수치가 지나치게 높다는 측정 결과를 발표하면서 정부가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지만, 주무 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센터가 제시한 4mG이라는 기준치가 전자파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인 데 비해 과기정통부는 단기간 전자파에 측정될 때의 기준치인 833mG를 제시한 바 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전자파 측정은 국제적으로 공인된 표준 절차에 따라 측정이 이뤄져야 신뢰성 있는 결과를 얻을 수 있다"면서 "휴대용 배터리로 된 선풍기, 콘센트로 꽂아 사용하는 선풍기 등 제품별로 주파수 대역에 따라 그에 맞는 계측기로 측정해야지 시중에 파는 임의의 계측기로 측정하면 정확하지 않다"고 말했다.


과기정통부의 휴대용 선풍기 전자파 측정 및 검증 결과는 다음달 내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손 선풍기를 이용할 때는 25㎝ 이상 거리를 둬야 전자파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장기간 전자파 노출 시 성인보다 백혈병 발병 등의 위험이 높은 어린이, 청소년들은 휴대용 목 선풍기·손 선풍기를 사용하지 않도록 안내해야 한다고 권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