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7 27℃ 인천
  • 28 28℃ 춘천
  • 28 28℃ 강릉
  • 28 28℃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28 28℃ 대구
  • 27 27℃ 부산
  • 30 30℃ 제주

남고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 가진 대구 30대 여교사...'성적 조작' 의혹도 받아

대구의 한 사립 남자고교에서 근무하는 여교사가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뉴스1] 남승렬 기자 = 대구의 한 사립 남자고교에서 근무하는 여교사가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하고 있다.


이 교사는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남학생 제자의 성적 조작에 개입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25일 대구시교육청과 경찰에 따르면 대구 북구 A고교에서 기간제 교사로 일한 30대 여성 B씨가 고교생 제자와 성관계를 맺은 혐의(아동복지법 위반)로 수사를 받고 있다.


B씨는 올해 3월부터 A고에서 근무하다 사건이 알려진 후 계약해지돼 퇴직 처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경찰의 수사 개시 통보를 받아 사건을 알게 됐다"며 "공립 정규 교사가 아닌 사립고 기간제교사 신분이고, 현재 계약해지된 상태여서 피해 학생에 대한 보호 조치를 내렸다. 경찰 수사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B씨는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학생의 성적 조작에도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대구교육청에 따르면 이달 초쯤 국민신문고 등을 통해 B씨가 제자의 성적 조작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는 민원이 접수됐다.


교육청 측은 "자체 조사를 진행한 결과 B씨가 학생의 성적 조작에는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결론났다. 올해 3월 해당 학교의 기간제 교사로 채용된 이후 현재는 퇴직 처리돼 교육청에서 추가로 취할 조치는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수사 중인 사안이라 추가로 확인해 줄 수 있는 것이 없다"면서도 "관련 민원을 바탕으로 B씨가 성적 조작에 관여했을 수 있다고 보고 업무방해 혐의 부분도 조사하고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