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 26℃ 서울
  • 27 27℃ 인천
  • 26 26℃ 춘천
  • 25 25℃ 강릉
  • 26 26℃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7 27℃ 전주
  • 25 25℃ 광주
  • 26 26℃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통일부, 국내에 '북한 방송' 송출 추진...민족 동질성 회복 목적

정부가 민족 동질성 회복을 위해 북한의 언론·출판·방송의 국내 개방을 추진한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정부가 민족 동질성 회복을 위해 북한의 언론·출판·방송의 국내 개방을 추진한다.


지난 22일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이런 내용이 담긴 올해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보고했다.


정부는 북한의 비핵화 이전에도 겨레말큰사전 편찬이나 개성만월대 공동 발굴 등 민족동질성 회복을 위한 교류를 추진한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특히 북한의 언론·출판·방송 등 소식을 전하는 사업의 단계적 개방을 통해 상호 이해와 공감대를 넓혀가며 민족 동질성을 회복하겠다는 방침이다.


인사이트조선중앙통신


통일부 당국자는 "민족 동질성을 회복하기 위해 우리가 먼저 할 수 있는 분야부터 찾을 것"이라며 "북한 방송 등을 (국내에) 먼저 개방하고 북한에 이에 상응하는 호응을 유도하는 쪽도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북한 방송을 시청한다고 해서 처벌을 받는 것은 아니지만 위성 방송 수신을 위한 장비를 갖춰야 해 접근이 어려운 상황이다.


만약 북한 방송이 개방된다면 시민들은 어디서나 북한의 방송을 손쉽게 접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또한 통일부는 전면적인 이산가족 생사 확인과 대면·화상상봉을 추진하고, 대내적으로는 분단의 아픔을 치유하는 차원에서 '이산가족의 날' 제정도 추진할 계획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