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워터파크 알바생이 평생 잊지 못하는 '파도풀'에 둥둥 떠 있던 쓰레기의 정체

워터파크는 넓은 수영장에 스릴 있는 놀이기구까지 한 번에 즐길 수 있어 여름휴가 기간 많은 사람이 몰린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낮 최고 기온 30도를 웃도는 요즘, 무더위를 피하고자 시원한 물이 있는 곳으로 휴가 계획을 세우고 있을 것이다.


대부분은 바다나 시원한 계곡 등 거리가 먼 휴가지를 생각하지만 시간적 여유가 없는 이들은 도심과 가까운 '워터파크'를 선택하기도 한다.


실제로 워터파크는 넓은 수영장에 스릴 있는 놀이기구까지 한 번에 즐길 수 있어 여름휴가 기간 많은 사람이 몰린다.


그러나 워터파크에 가기 전 걱정되는 것이 하나 있다. 바로 '수질' 상태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미 많은 사람들이 워터파크 수질에 대해 우려를 표하고 있는 가운데 실제 이곳에서 일하던 알바생들의 증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지난 2018년 유튜브 채널 '명인에듀TV'에 올라온 워터파크 전 알바생들의 인터뷰 영상이 화제가 되고 있다.


해당 인터뷰는 술을 마시기 전, 후 대답을 비교해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한 알바생은 "워터파크는 오줌파크다"라는 질문에 술을 마시기 전 "아니다. 청소도 자주한다"고 답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나 술을 마시고 난 뒤에는 "잠수를 하고 나면 불쾌하다. 원래 수온을 아는데 너무 따뜻하다. 싼거다"라고 불만을 표출했다.


이어 스퀸십하는 커플이 많냐는 질문에 알바생은 술을 마시기 전, 후 모두 '맞다'고 답했다.


특히 술을 마신 뒤에는 조금 더 진솔한 이야기가 이어졌다. 그녀는 "도대체 왜 콘돔이 물 위에 둥둥 떠다니는가"라며 "다 보인다. 모텔 가라"고 분노했다.


또 다른 알바생 역시 모래 털으라고 만들어 놓은 간이 샤워실에서도 "역사가 이루어 진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영원히 잊지 못할 것 같은 전알바생들의 충격적인 경험에 누리꾼들도 불쾌함을 드러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