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자폐' 아들 수치스럽다며 이름까지 바꿔가며 '4번'이나 버린 한의사 부부 (영상)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앓고 있는 아들을 해외에 유기한 한의사 부부의 사연이 분노를 일으켰다.

인사이트KBS2 '제보자들'


[인사이트] 최유정 기자 = 최근 자폐 스펙트럼 장애를 앓고 있는 우영우(박은빈 분) 변호사의 로펌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 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이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드라마의 흥행과 함께 자폐 스펙트럼에 대한 인식이 변화되면서 자폐 스펙트럼을 앓고 있는 아들을 유기한 한의사 부부의 충격적인 사건도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20년 2월 방송된 KBS2 '제보자들'에서는 자폐 스펙트럼을 앓고 있는 둘째 아들을 네 번이나 유기한 한의사 부부의 만행이 공개됐다.


한의사 A씨와 그의 아내 B씨는 지난 2004년 둘째 아들의 자폐 스펙트럼을 처음 알게 됐다.


2010년 이들 부부는 7월과 12월 두 차례에 걸쳐 네팔에 아들을 일부러 홀로 둔 채 귀국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제보자들'


아이는 유기 목적으로 네팔 전문상담기관에 맡겨졌다가 현지인의 도움으로 한국에 돌아올 수 있었다.


하지만 A씨와 B씨는 아들을 유기하는 만행을 계속해서 저질렀다.


2011년 두 사람은 마산의 한 어린이집에 1년가량 아들을 방치했고, 지난 2012년에는 충청북도 괴산군의 한 사찰에 아들을 유기했다. 하지만 사찰 측의 항의로 두 사람은 아들을 다시 데려와야 했다.


A씨와 B씨는 아들을 학교에도 보내지 않았고, 취학통지서가 나오면 다른 지역으로 이사하는 교묘한 수법을 사용했다.


유기 실패가 계속되자 두 사람은 결국 해외 유기를 결심하며 지난 2014년 아들의 이름을 바꾸고 필리핀으로 건너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제보자들'


A씨는 자신을 일용직 노동자로, 아들을 '코피노'로 속인 채 현지 선교사에게 양육비 3500만 원과 함께 아들을 맡기고 귀국했다. '코피노'는 필리핀에서 한국 남성과 필리핀 여성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인 자녀를 의미한다.


아들을 필리핀에 둔 채 귀국한 두 사람은 4년 동안 선교사와 연락을 끊고 한의원을 운영하면서 해외여행을 다니는 등 일상을 즐겼다.


하지만 선교사는 아들의 팔에 있는 불주사 자국을 발견하고 '코피노'가 아닌 것을 확신, 지난 2018년 국민신문고에 호소했다.


경찰은 한의사 부부를 불구속 기소했고 우여곡절 끝에 아들은 한국으로 돌아올 수 있었지만 아이는 "집에 가면 아빠가 또 다른 나라에 나를 버릴 거다"라며 가정 복귀를 거부했다.


게다가 아들은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해 우울증, 조현병, 왼쪽 눈 실명까지 와 증세가 심각한 상태였다.


아들은 결국 치료 및 보호를 받을 수 있는 시설에서 생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YouTube 'KBS시사직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