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8 28℃ 인천
  • 29 29℃ 춘천
  • 27 27℃ 강릉
  • 30 30℃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29 29℃ 전주
  • 31 31℃ 광주
  • 33 33℃ 대구
  • 30 30℃ 부산
  • 32 32℃ 제주

서울 청계천 상징물 '소라 스프링' 만든 현대미술가 올덴버그 별세...향년 93세

서울 청계천 소라 모양 조형물 '스프링'을 탄생 시킨 세계적 '팝아트' 작가 올덴버그가 별세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임우섭 기자 = 이제는 서울 청계천의 상징이 돼버린 대형 소라 모양 조형물 '스프링(Spring·2006)'을 탄생 시킨 현대미술가 클라스 올덴버그(Claes Oldenburg)가 향년 93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올덴버그는 미국 뉴욕 맨해튼 자택에서 영면에 들었다.


올덴버그는 1929년 스웨덴에서 태어났다. 미국 예일대학교에 진학해 문학과 미술사를 공부했다.


이후 1950년대 후반 '부드러운 조각'에 대한 아이디어를 갖고 작업하기 시작한 그는 일상적 소재를 예술의 영역으로 끌어들이며 대표적인 현대 '팝아트' 작가로 자리매김했다.


인사이트클라스 올덴버그(Claes Oldenburg) / 가디언지


그는 일상에서 사용되는 별것 아닌 물건들을 초현실적으로 보이도록 뻥튀기하는 게 그의 작품 특징이다.


실제로 1976년 미국 필라델피아 시청사 앞에 작품 '빨래집게'를, 1982년 독일 카셀 도쿠멘타에서 '곡괭이', 1988년 미국 미니애폴리스에서 '스푼브리지와 체리', 1996년 도쿄 국제전시센터에서 '톱, 톱질' 작품 등을 출범했다.


서울 청계천 초입에 마련된 소라 모양 조형물 '스프링'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스프링은 21m 높이에 무게가 9t에 달한다.


올덴버그는 자신의 아내 코샤 반 브루겐(1942-2009)과 한국을 찾아 공동제작을 거쳐 스프링을 탄생시켰다.


인사이트서울 청계천 / 사진=인사이트


당시 올덴버그는 스프링을 두고 "하늘로 솟아오르는 물과 샘의 원천, 흘러내리는 한복의 옷고름, 도자기에서 영감을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스프링은 또 인간과 자연의 조화를 상징한다"고 설명했다.


스프링은 작가료 60만 달러(당시 한화 약 6억원)를 포함해 총 340만 달러(약 34억원) 정도가 들어갔다. KT가 제작비 전액을 부담해 서울시에 기증했다.


한편 스프링 외에도 국내에는 올덴버그의 작품이 하나 더 비치돼 있다. 바로 1999년 제작된 '건축가의 손수건'이다. 


독일 출신 미국 건축가 미스 반 데어 로에의 행거치프에서 모티브를 얻은 작품이다. 현재 해당 작품은 서울 중구 신세계백화점 본점 1층 옥외에 설치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