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8 28℃ 인천
  • 29 29℃ 춘천
  • 27 27℃ 강릉
  • 30 30℃ 수원
  • 30 30℃ 청주
  • 31 31℃ 대전
  • 29 29℃ 전주
  • 31 31℃ 광주
  • 33 33℃ 대구
  • 30 30℃ 부산
  • 32 32℃ 제주

신입사원 뽑을 때 공군 빼고 '육군·해군·해병대' 출신만 합격시킨다는 어느 회사 팀장

신입사원을 채용할 때 학벌이나 스펙이 아닌 '군 복무' 이력을 중점으로 본다는 어느 회사 팀장의 주장이 전해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신입사원을 채용할 때 학벌이나 스펙이 아닌 '군 복무' 이력을 중점으로 본다는 어느 회사 팀장의 주장이 온라인상에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난 팀장인데 사람 뽑을 때 군대 경력 엄청 철저하게 봄"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게시글에 따르면 작성자 A씨는 한 회사의 팀장이다. 그는 팀원을 받을 때 지원자의 학벌보단 군복무 이력을 중요시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어느 학교를 나온 건 별로 안 중요하다"며 "공부 머리는 일머리와 다르다. 명문대 출신이 눈치 없고 사회성 부족한 걸 너무 많이 봤다. 난 절대 안 쓴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공군교육사령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채널A


그러면서 "내 경험상 '군 생활을 어떻게 했나'가 그 사람의 인간 됨됨이, 성실성과 100% 직결되더라"라고 주장했다.


이같은 이유에서 A씨는 신입사원을 뽑을 때 군 복무 이력에 대해 철저히 물어본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그는 사회복무요원과 공군에 대한 선입견도 드러냈다.


그는 "공익(사회복무요원)은 잘 오지 않지만 와도 무조건 거른다"면서 "공군도 마찬가지다. 몸 편하겠다고 불침번도 없고 근무도 없는 곳 지원한 정신머리면 뽑아놔도 자기 혼자만 생각하고 땜빵도 안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성격도 X신 같아서 조금만 혼나도 뚱해 있는다. 그러면서 자기 권리는 칼같이 챙겨서 나는 공군 출신 절대 안 쓴다"고 덧붙였다.


A씨는 육군, 해군, 해병대를 전역한 예비역을 채용하는데, 이 중에서도 행정병·의무병은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자기 몸 편하겠다고 편한 보직 골라서 지원한 애들은 기본적으로 사람이 약아빠졌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보병, 포병, 공병이면 일단 1차는 합격. 기본은 했다고 보면 된다"면서 "이제 걔네 중에서 군 생활 어떻게 했는지 집요하게 캐묻는다. 군 생활 잘한 것 같은 애들 뽑아놓으면 자기 일에 성실하고 묵묵히 일하더라"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그는 "군 생활 대충대충 남 피해주면서 할 생각 말라"며 "나중에 취직할 때 의외로 다 군 생활 많이 본다. 나뿐만 아니라 자영업자 카페 가서 얘기해봐도 대부분 공감하더라"라고 조언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자영업잔데 공감한다", "어느정도는 맞는 말" 등의 반응도 있었지만 "너무 편협된 사고 아니냐", "공군에도 열심히 하는 사람 많다", "선입견 너무 심하다" 등의 반응이 잇따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