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 22℃ 서울
  • 21 21℃ 인천
  • 20 20℃ 춘천
  • 24 24℃ 강릉
  • 22 22℃ 수원
  • 24 24℃ 청주
  • 23 23℃ 대전
  • 23 23℃ 전주
  • 25 25℃ 광주
  • 25 25℃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높이뛰기 우상혁, 한국육상 '최초'로 세계선수권대회 은메달

육상 높이뛰기 간판 우상혁 선수가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인사이트SBS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한국 육상 높이뛰기 간판 우상혁 선수가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19일(한국 시간) 미국 오리건주 유진 헤이워드 필드에서 진행 중인 2022 세계육상선수권대회 남자 높이뛰기 결선에서 우상혁(26·국군체육부대)은 2m35를 넘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결선에 출전한 13명 중 2m35를 넘은 선수는 우상혁과 무타즈 에사 바심(31·카타르) 뿐이었다. 


이날 결선에서 우상혁은 2m35를 2차 시기에 성공하며, 지난해 열린 도쿄올림픽에서 4위를 차지했을 때 기록한 실외 남자 높이뛰기 한국 타이기록을 세웠다. 


인사이트SBS


2m35를 넘은 우상혁은 최종적으로 세계육상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따내며 한국 육상 최고의 성적을 기록했다.


동시에 한국인 사상 두 번째 세계육상선수권 메달리스트가 되는 역사를 썼다.


앞서 한국 육상 높이뛰기는 이진택이 1999년 기록한 6위가 역대 세계대회 최고 성적이었다. 또한 세계육상선수권 메달도 2011년 경보 김현섭의 동메달이 전부였다. 


한편, 이날 우승은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카타르의 바심이 차지했다. 


인사이트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