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2 22℃ 서울
  • 21 21℃ 인천
  • 20 20℃ 춘천
  • 24 24℃ 강릉
  • 22 22℃ 수원
  • 24 24℃ 청주
  • 23 23℃ 대전
  • 23 23℃ 전주
  • 25 25℃ 광주
  • 25 25℃ 대구
  • 26 26℃ 부산
  • 27 27℃ 제주

서울 영등포구 한 마라탕 배달전문점 화장실서 포착된 '넓적당면' 보관 방법 (사진)

마라탕에 사용되는 넓적당면의 충격적인 보관 실태가 포착된 사진이 전해졌다.

인사이트에펨코리아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중국 음식 마라탕은 20·30세대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는 음식이다. 처음에는 유행이었지만 이제는 스테디셀러가 됐다.


수많은 이가 즐기는 음식이지만 사실 '위생관리'가 철저하지 못하다는 비판이 있어왔다. 서울 영등포구의 한 마라탕 음식점이 이 위생관리의 실태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지난 16일 인기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한 마라탕집의 넓적당면 관리 실태를 담은 사진 한장이 게재됐다.


해당 사진을 포착한 A씨는 "서울 영등포구의 한 배달전문점"이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가 찍은 사진을 보면 충격적이다. 마라탕에 사용되는 넓적당면이 '타일 접착제' 통에 담겨 있다. 타일 접착제는 명백히 사람이 취식할 수 없는 품목이다.


접착제 통에 넓적당면이 버젓이 담겨 있는 모습도 충격적인데, 장소마저도 화장실이다. 아무 정리도 되지 않은 화장실에 방치된 수준이어서 놀라움을 준다.


화장실 바닥에는 먼지가 쌓여있고 구석에는 찌든 때가 가득 껴있다. 넓적당면 위 세면대에는 물기가 남아 있고 정돈되지 않은 모습이다.


인사이트에펨코리아


A씨는 "손님이 보는 앞에 저러고 덩그러니 놓아뒀다"라며 "여기서 포장하려다 밑에 가게 가서 포장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가게는 배달전문점이었다"라며 "구청에 신고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아연실색했다. 위생관리가 이토록 막장인지 몰랐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 지난해 11월 한 마라탕집에서 검은 벌레가 둥둥 떠다니는 마라탕을 판매해 논란이 된 바 있다. 


2019년 6~7월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사천요리 마라탕 및 마라샹궈 전문 판매음식점을 대상으로 위생점검을 한 결과, 점검 대상 63곳 중 60%를 넘는 37곳이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적발 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