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 28℃ 서울
  • 26 26℃ 인천
  • 27 27℃ 춘천
  • 26 26℃ 강릉
  • 27 27℃ 수원
  • 27 27℃ 청주
  • 27 27℃ 대전
  • 28 28℃ 전주
  • 27 27℃ 광주
  • 30 30℃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포인트 적립 혜택 슬그머니 폐지·축소한 네이버페이

네이버페이가 최근 적립 포인트 혜택을 슬그머니 축소하거나 폐지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인사이트네이버페이


[인사이트] 최재원 기자 = 포털 사이트 네이버가 운영하는 간편결제 서비스 '네이버페이'가 최근 적립 혜택을 축소·폐지하는 등 이용자 혜택을 슬그머니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2일 IT업계 등에 따르면 네이버페이를 운영하는 네이버파이낸셜은 최근 별다른 사전 고지 없이 상당수 주요 가맹점 결제 건의 적립 혜택을 축소하거나 폐지했다.


배달의민족의 경우 네이버페이 결제 시 적립률은 지난달까지만 해도 0.2%였지만 현재는 음식을 주문한 뒤 네이버페이 결제를 시도하면 포인트 적립률은 0%이며 혜택은 최대 0원이라는 화면이 나온다.


또 예스24, 교보문고 등 온라인 서점은 최근까지 네이버페이 결제 시 1%의 적립 혜택이 제공됐지만 예스24 앱과 교보문고 앱으로 책 주문을 시도하면 기존의 적립 혜택은 찾아볼 수 없었고 0원이 적립된다는 설명이 나왔다.


인사이트경기 성남 분당 네이버 사옥 / 사진=인사이트


이외에도 배송 플랫폼 '마켓컬리', 온라인 주차 플랫폼 '모두의주차장' 등에서도 적립 혜택은 모두 0원으로 확인됐다.


다만 여가 플랫폼 야놀자와 쇼핑 앱 신세계TV쇼핑에서는 각각 0.2%, 0.5%의 적립 혜택을 제공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LG전자 온라인몰 등 일부 가맹점에서는 여전히 1%의 적립 혜택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페이 이용 약관에는 "페이머니·페이포인트에 대한 상세한 사항은 회사가 정한 정책에 따르며 네이버페이 서비스 페이지에 관련 링크 등을 통해 이를 회원에게 안내한다"고 규정돼 있다.


인사이트네이버페이


하지만 사용자에게 불리한 방향으로 서비스 방침이 바뀌었는데도 네이버페이 웹사이트에서는 이에 관해 명확한 설명이나 고지가 없었다.


현재도 네이버 측은 자사 웹사이트에서 "네이버페이 결제를 제공하는 외부 사이트에서는 1% 적립을 해준다"고 홍보하고 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015년 시행한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 지침'에서 사업자가 소비자에게 불리한 방향으로 이용약관을 개정할 때 최소 30일의 유예기간을 두고 공지하도록 했으나 권고사항에 그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