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5 25℃ 서울
  • 24 24℃ 인천
  • 25 25℃ 춘천
  • 25 25℃ 강릉
  • 25 25℃ 수원
  • 24 24℃ 청주
  • 24 24℃ 대전
  • 27 27℃ 전주
  • 27 27℃ 광주
  • 26 26℃ 대구
  • 27 27℃ 부산
  • 28 28℃ 제주

누리호 영웅들에게 1천명분 커피+쿠키 쏜 윤석열 대통령

꿋꿋하게 '우주'를 향해 나아가는 항우연 직원들을 위해 윤석열 대통령이 주머니를 털었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햇볕이 뜨겁게 내리쬐던 어제(6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이 있는 대전의 낮은 더 뜨거웠다.


항우연 직원들의 뜨거운 열정 때문이었을까. 이곳의 낮 기온은 최고 35도까지 치솟았다.


이런 날씨에도 꿋꿋하게 '우주'를 향해 나아가는 항우연 직원들을 위해 윤석열 대통령이 주머니를 털었다. 윤 대통령은 항우연 직원들에게 '커피차'를 보냈다.


지난 6일 오후 윤 대통령은 항우연 대전 본원을 방문해 우주경제 시대를 강조했다.


인사이트뉴스1


윤 대통령은 우주경제 시대를 선도하는 항우연 직원들에게 커피차 '두 대'를 직접 보냈다. 이날 약 2시간가량 커피와 쿠키를 무료로 나눠주는 행사도 열었다.


약 1천명의 배를 채우고 목을 축여주기 충분한 양이었다.


윤 대통령은 누리호 연구진에게 거듭 감사의 뜻을 밝혔다. 항우연에 들어서며 방명록에는 "누리호가 우주경제 시대를 열었습니다"라고 적었다.


인사이트뉴스1


이어 연구진을 만난 자리에서는 "대한민국의 우주 개발을 책임지고 누리호의 영웅을 한자리에서 뵙게 돼 큰 영광"이라며 찬사를 보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항우연에서 우주경제 비전 선포식을 열었다.


우주를 과학기술 영역으로만 보지 않고 산업과 경제의 관점에서 바라보겠다는 메시지를 던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