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1 31℃ 서울
  • 27 27℃ 인천
  • 28 28℃ 춘천
  • 24 24℃ 강릉
  • 31 31℃ 수원
  • 25 25℃ 청주
  • 25 25℃ 대전
  • 27 27℃ 전주
  • 29 29℃ 광주
  • 29 29℃ 대구
  • 25 25℃ 부산
  • 27 27℃ 제주

인양 차량 속 시신 3구, 조유나양 가족과 신원 전부 일치

전남 완도 앞바다에서 인양된 조유나(10) 양 가족 승용차 속 시신의 신원이 모두 확인됐다.

인사이트


[뉴스1] 김동수 기자, 정다움 기자 = 29일 인양된 조유나양(10) 가족의 승용차에서 발견된 시신 3구가 조양 가족으로 최종 확인됐다.


광주경찰청과 광주 남부경찰서는 이날 오후 조양 가족의 승용차(아우디A6)에서 발견된 시신 3구를 지문 대조한 결과 3구 모두 조양 가족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6시30분쯤 조양의 어머니, 오후 8시10분쯤 조양의 아버지, 오후 9시30분쯤 조양의 신원이 순차적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날 오후 12시20분쯤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앞바다에서 조양 가족의 승용차 인양을 완료했다.


인양된 차량은 인근 방파제로 옮겨졌으며 당시 차량 내부 운전석에는 성인 남성, 뒷좌석에는 성인 여성과 여아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


경찰은 국과수에 의뢰해 검시와 부검을 실시하고 수면제 구입 여부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광주 모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인 조양과 부모 조모씨(36)·이모씨(35)는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15일까지 '제주도 한 달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학교에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했다.


체험학습 기간이 지났지만 조양이 학교에 등교하지 않자 학교 측은 지난 22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은 조양의 아버지 휴대전화 기지국 신호와 CCTV 등을 토대로 송곡항 일대를 집중 수색해왔다.


지난달 31일 새벽 조양 아버지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잡힌 지 28일만, 지난 22일 실종신고가 접수돼 수색에 나선 지 6일 만에 조양 가족의 차량을 발견했다.


차량은 전날 오후 5시12분쯤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방파제 전방 80m 지점 가두리양식장 근처 수심 10m 바닥에서 펄에 묻힌 상태로 발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