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느리가 전화 안해 섭섭해"...딸 지적하는 사돈에 이경규가 한 말 (영상)

인사이트MBC '호적메이트'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개그맨 이경규가 남다른 딸 사랑을 드러냈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MBC '호적메이트'에서는 사돈, 딸네 부부와 밥을 같이 먹는 이경규의 모습이 그려졌다.


어색한 분위기 속에 식사를 하다가 이경규는 "(제 딸이어서) 부담스럽지는 않았나요?"라고 물었다.


이에 이예림의 시어머니는 "부담스럽다. 이 자리도 사실 그렇다"라며 말을 아끼고 안 하게 된다고 솔직히 털어놓았다.


이경규는 딸에게 "네가 연락 좀 자주 드려라"라며 더 친해질 수 있게 노력하라고 말해 이예림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호적메이트'


앞서 '연락 문제'가 거론되면 자신의 편을 들어주겠다고 약속했기에 이예림은 "아까랑 말이 다르잖아"라며 이경규에게 발끈했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VCR로 보고 있던 이경규는 "내가 살아야 된다. 변절하는 거 봐라"라며 민망해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다만 이경규는 친정아버지로서 남다른 진심을 전하며 사부인을 달래주기도 했다.


그는 "무소식이 희소식이다"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하며 딸이 전화를 하지 않더라도 걱정하지 말라고 얘기했다.


하지만 며느리와 친해지고 싶은 사부인은 "어렵다 하면 계속 어려운 거다", "말을 해야 가까워진다. 언제까지 거리감을 둘 거냐", "아버지는 10년 만에 전화해도 내 아빠니까.. 하지만 (시댁은 그렇지 않다)" 등의 말을 쏟아내며 서운함을 숨기지 못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호적메이트'


이경규가 이예림을 위해 홀로 고군분투하자 사위 김영찬도 나섰다. 엄마와 아내 사이에 오해가 생기는 것을 원치 않은 것이다.


김영찬은 "예림이도 노력을 많이 한다"면서 아내를 변호했다. 그는 "우리 집은 과할 정도로 화목하다. 나도 적응이 안 된다"라면서도 "표현의 기대치가 다른 것뿐"이라며 이예림을 감쌌다.


이경규도 한 마디 더 덧붙였다. 이경규는 "(딸이) 장점인 동시에 단점인 게 저를 닮아 무심하다는 거다. 그런데 그 무심함이 상대방을 편안하게 해줄 수 있다. 만약 영찬이가 부상을 입었다고 가정했을 때 예림이는 '언제 다시 경기 뛰냐'고 물어보지 않을 거다"라며 사부인이 노여움을 풀게 노력했다.


과거에도 이경규는 사돈어른이 술을 먹다가 이예림이 전화를 안 한다며 속상했을 때도 "기대하지 마라. 원래 그런 애다"라며 오히려 딸의 흉을 같이 봤다고 한다. 시댁이 싫어서 전화를 안 하는 게 아니라, 원래 성격이 그런 거라고 옹호해준 것이다.


이경규는 친하지 않은 사람과 전화를 하는 것을 어려워하는 딸의 성격을 잘 알기에 이예림이 스트레스받지 않도록 유쾌하게 대처한 것으로 보인다.


인사이트MBC '호적메이트'


네이버 TV '호적메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