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요리>운동 순"...MZ 미혼남녀 선호하는 배우자 취미

인사이트사진 제공 = 가연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다수의 미혼남녀가 가장 선호하는 배우자의 취미로 여행과 요리, 운동을 1~3위로 꼽았다.


연인과 배우자를 선택할 때 외모, 능력, 경제력 등의 조건 외에도 나와 비슷한 사람, 서로 존중할 수 있는 사람을 선호하는 인식이 점차 두드러지고 있다. 이는 워라밸과 여가 생활을 중요시하는 MZ세대의 특성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결혼정보회사 가연은 최근 오픈서베이를 통해 MZ세대 1,000명(25세~39세, 남녀 각 500명)의 '배우자 취미 선호도'를 알아보는 조사를 시행했다. 


'여행(49%)', '요리(38.5%)', '운동·액티비티(37.5%)', '맛집투어(34.2%)', '공연·전시 관람(30.3%)', '가벼운 음주(27.6%)', '독서(16.3%)', '게임(15.8%)', '음악 감상(15.3%)', '기타(0.8%)' 순으로 나타났다. 기타 응답에는 '영화 감상', '드라이브', '불법적인 것만 아니면 상관없다' 등이 있었다.


이 중 게임, 공연·전시 관람, 가벼운 음주, 독서는 성별에 따른 선호가 확연하게 나뉘어 눈길을 끌었다. 게임은 남성 78.5%, 여성 21.5%, 가벼운 음주는 남성 63.4%, 여성 36.6%로 남성의 선택 비율이 높았다. 반면 공연·전시 관람은 남성 39.6%, 여성 60.4%, 독서는 남성 39.9%, 여성 60.1%로 여성의 선호도가 훨씬 높았다.


가연 이혜연 커플매니저는 "취미와 성향이 유사하면 함께하는 시간도 늘고 공감대도 쉽게 쌓을 수 있어, 배우자 선택 시 점점 더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다만 강요할 수는 없으니, 미리 취향이 비슷한 상대를 만나는 것도 방법이다. 결혼정보회사에서는 본인의 취미를 상세하게 기록하기 때문에 그런 면에서 효율적일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