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7 27℃ 인천
  • 29 29℃ 춘천
  • 26 26℃ 강릉
  • 30 30℃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30 30℃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일론 머스크가 테슬라 '라이벌' 현대자동차 언급하며 극찬한 이유

테슬라의 최고경영자 일론 머스크가 라이벌 현대자동차를 칭찬했다.

 

인사이트Twitter 'Elon Mus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테슬라의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라이벌 현대자동차를 칭찬했다.


지난 18일 일론 머스크는 자신의 트위터에 올라온 미국 전기차 시장 점유율 관련 게시물 하단에 "현대차가 매우 잘하고 있다(Hyundai is doing pretty well)"라는 메시지를 남겼다.


미국 전기차 시장 점유율 관련 게시물에는 원 그래프가 담겼는데, 이에 따르면 1분기 미국 전기차 시장에서 테슬라의 점유율은 75.8%였다.


1위인 테슬라의 뒤를 바짝 쫓은 건 현대차였다.


현대차그룹은 9%로 2위를 기록했으며 독일 폭스바겐(4.6%)과 포드(4.5%)가 뒤를 이었다.


인사이트일론 머스크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서울에서 환담을 갖고 기자단을 대상으로 스피치하고 있다 / 현대자동차 


주목할 점은 현대차의 1분기 미국 전기차 소매 판매가 지난해 대비 241% 증가했단 점이다.


머스크는 이 같은 현대차의 행보를 관심 있게 주목하던 중 SNS에 언급까지 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반대로 현대차가 머스크를 언급한 사례도 있다. 지난 2018년 현대차는 자사 전기차 모델 홍보 광고판에 "이제 당신 차례야, 일론"이란 문구를 삽입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미국 전기차 시장에 투자계획을 발표하며 관련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사이트Twitter 'sascha_p'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달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회담장에서 2025년까지 미국에 100억 달러(한화 약 12조 9,500억 원) 이상을 투자, 전기차와 배터리 생산공장을 설립할 것이라 밝혔다.


현대차는 미 조지아주에 약 55억 4000만 달러(한화 약 6,993억 원)를 투자해 연간 30만 대 규모의 전기차와 배터리 제조 시설을 마련해 2030년 글로벌 시장에서 총 323만 대의 전기차를 판매할 목표를 세웠다. 또한 약 12% 수준의 시장점유율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미국 내 전기차 생산 체계 구축을 토대로 국내 자동차 부품 업체의 해외 진출과 판로 확대가 가속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내 전기차 생태계의 활성화를 통한 한국 자동차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도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라며 미국 전기차 시장 진출에 대해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