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7 27℃ 인천
  • 29 29℃ 춘천
  • 26 26℃ 강릉
  • 30 30℃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30 30℃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11박 12일 유럽 출장 다녀온 이재용이 공항에 나온 기자들 만나 제일 먼저 한 말

11박 12일의 유럽 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취재진들 앞에서 소감을 밝혔다.

인사이트18일 유럽 출장을 마치고 귀국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11박 12일의 유럽 출장을 마치고 돌아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취재진들 앞에서 소감을 밝혔다.


18일 이 부회장은 전세기 편을 이용해 서울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SGBAC)를 통해 귀국했다.


노타이에 짙은 남색 정장 차림으로 등장한 이 부회장은 출장 소감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좋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 부회장은 "이번에 고객들도 만날 수 있었고 유럽에서 연구하고 있는 연구원들도 만날 수 있었다. 또 우리 영업 마케팅 고생하는 친구들도 만날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인사이트18일 유럽 출장을 마치고 귀국하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뉴시스


또 그는 "헝가리의 배터리 공장, BMW 고객 등을 만났다. 전장 회사인 하만 카돈도 갔었다"면서 "몸은 피곤했지만 자동차 업계의 변화, 급변을 피부로 느낄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제일 중요했던 건 ASML과 반도체 연구소에 가서 차세대, 차차세대 반도체 기술이 어떻게 되는지, 그런 걸 느낄 수 있었다"고도 덧붙였다. 


이 부회장은 "한국에서는 못 느꼈는데 유럽에 가니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이 훨씬 더 느껴졌다"며 "시장의 여러 가지 혼동과 변화와 불확실성이 많은데 저희가 할 일은 좋은 사람 모셔오고, 또 우리 조직이 예측할 수 있는 변화에 적응할 수 있도록 유연한 문화를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 "아무리 생각해봐도 첫 번째도 기술, 두 번째도 기술, 세 번째도 기술 같다. 열심히 하겠다"고 기술 경쟁력 확보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2020년 10월 이후 1년 8개월여 만에 유럽을 찾았다.


지난 7일 출장을 떠난 이 부회장은 11박 12일 동안 헝가리와 독일, 네덜란드, 벨기에, 독일, 프랑스 등을 방문해 주요 사업 파트너들과 협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