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사랑·건희사랑·퀸건희"...폭증하는 '김건희' 팬클럽 운영진의 정체

인사이트지난해 12월 개설된 김건희 여사 팬카페 '건사랑' / 네이버 카페 캡처


[뉴스1] 최서영 기자 = 최근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 여사를 향한 세간의 관심이 늘면서 추가로 개설되는 '김건희 팬클럽'의 수도 증가하는 가운데, 팬클럽을 개설한 대표 및 운영진의 연령층 역시 20대 한양대생부터 70대까지 매우 다양해지고 있다.


28일 네이버 카페에서는 '김건희' 여사를 응원하기 위해 개설된 다수의 팬카페를 쉽게 찾을 수 있다.


그중에서 가장 많은 멤버 수와 활발한 활동이 이뤄지는 카페는 '김건희님 공식 팬카페'(건사랑)이다.


네이버 카페 '건사랑'은 지금까지 국내에서 개설된 김 여사 팬클럽 중 가장 많은 회원 수인 9만여 명을 보유하고 있다. 이 카페의 운영진은 총 20여 명으로 40~70대가 가장 많다.


특히 이 카페는 지난 1월 김 여사의 녹취록 관련 내용이 보도된 후, 200여 명에 불과하던 회원수가 2만 5000명을 넘기며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회원들은 김 여사에 대해 "방송 보고 팬이 됐다"며 "솔직하고 당당한 '걸크러시' 성격"이라고 평가했다.


인사이트페이스북 '건희사랑' 캡처


또, 김 여사의 팬클럽 중 운영진이 김 여사와 직접 소통하는 유일한 모임으로 알려진 페이스북 공식 팬클럽 '건희 사랑'(희사모) 역시 화제의 중심에 있다.


'건희 사랑' 회장을 맡고 있는 강신업 변호사는 김 여사에게 사진을 직접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그는 "'건희 사랑' 회장을 맡고 있기 때문"이라며 "내가 '이렇게 보도됐다'고 문자를 보내면 김 여사는 '좋네요', '감사합니다' 정도로만 답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한편 지난 26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김건희 팬클럽 자원봉사자를 모집한다"는 글이 공유돼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는 보수 콘텐츠를 다루는 20대 한양대 출신 유튜버를 중심으로 4명의 유튜버가 김 여사의 새로운 팬클럽 조직을 만들기 위한 공고였다.


이들은 지난 25일 "김 여사를 대한민국의 명품 브랜드로 만드는 데 동참할 분을 찾는다"며 "김 여사의 매력을 전 세계로 널리 알리려 한다"고 추진 이유를 설명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