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군 탱크 10대 이상 격파"...우크라 탈출 도운 남성이 밝힌 이근 활약상

인사이트Instagram 'solnamoosong'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우크라이나 외국인 의용군으로 참여한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출신 이근 전 대위가 27일 귀국했다. 무단출국 약 석달 만이다.


그의 처벌 여부 등에 대한 여러 의견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우크라이나 현지에서 난민 구조 활동을 하고 있는 플루티스트 송솔나무 씨가 이 전 대위의 업적을 공개했다.


지난 27일 송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크라이나 현지 상황과 이 전 대위 관련 글을 게시했다.


송 씨는 "이곳(우크라이나)의 일은 정보국을 통해 확인을 하면 무엇이 사실이고 아닌지 알 수 있다"며 최근 우크라이나 전쟁과 관련해 나오는 이야기들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인사이트이근 전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 nv.ua


그는 "의용군 입대를 거절당하거나 (중간에) 나간 사람들이 직접 경험하지 않은 무용담(을 내놓는 상황)이 많이 안타깝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가지 확실한 건 이근 대위의 업적은 탱크 10대 이상 격파, 그 외 수많은 비밀 임무를 거의 완벽히 수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곳 정보국과 위성 사진, 드론, 바디캠 등을 통해 (이 전 대위의 업적이)확인됐고 인정됐다"고 덧붙였다.


송 씨는 "물론 이 증거를 달라고 하는 분들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공개가 불가하다"면서 "그러나 우크라이나 국방장관님이 직접 이근 대위를 챙기는 상황만 봐도 충분할 것이라 생각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YTN


앞서 이 전 대위는 지난 27일 오전 7시 30분께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날 그는 수많은 취재진을 만나 그간의 이야기를 짤막하게 전했다.


이 전 대위는 YTN과의 인터뷰를 통해 "우크라에서 시민권 등 많은 혜택 준다고 했지만 거절했다"고 밝혔다.


그는 "3개월 있었다. 당연히 시민권 준다고 했다. 시민권, 땅, 많은 혜택 준다고 얘기했는데 시민권 받지 않겠다고 얘기했다"라며 "난 한국 사람이고 신분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벌금 피하려 우크라 시민권 받는 것은 맞지 않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 전 대위는 "치료받으러 나왔다. 마음은 돌아가고 싶다"라며 "아직 전쟁이 안 끝나 할 일이 엄청 많다. 사실 상황은 많이 좋아졌다. 지금 키이우는 안전하고 정상적 도시 같다. 상당히 좋아져, 우리가 더 열심히 싸워야 하고 계속 전투해야 한다는 느낌이 들어 돌아가고 싶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경찰은 이 전 대위에게 여권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조사할 방침이나, 조사 시기는 치료 경과와 건강 상태를 고려해 결정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