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이기구 타러 갔다가 아빠들만 고생 중이라는 레고랜드 현실 (영상)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아빠들은 각오 단단히 하세요"


국내 첫 글로벌 테마파크인 춘천 레고랜드의 웃픈 후기가 전해졌다.


27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춘천 레고랜드의 놀이기구 영상이 올라왔다.


그런데 영상 속 놀이기구가 조금 수상(?)하다. 보통의 놀이공원 어트랙션이라면 가만히 앉아있기만 해도 움직여야 하는데 사뭇 다른 모습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스스로 줄을 당겨 올라가는가 하면 펌프질로 자동차를 움직이고 있다.


알고보니 이는 수동 놀이기구였다. '멍키 클라임'과 '파이어 아카데미'라는 놀이기구는 이용객이 직접 수동으로 작동 시켜야 하는데 어린 아이의 힘으로는 무리가 있다.


이에 부모들이 땀을 뻘뻘 흘리며 도와줘야 하는 셈이다.


옆에 탄 사람과 경쟁이라도 붙으면 아이에게 1등을 주기 위해 더욱 빠르게 움직여야 할 터. 이에 부모들의 각오가 필요하다는 조언이 이어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더운 날씨에도 아이들에게 좋은 추억을 만들어주기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을 부모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한편 레고랜드는 만 2세에서 12세까지의 어린이와 가족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국내 첫 글로벌 테마파크로 올해 지난 5일 개장했다.


'멍키 클라임'은 릭토피아 구역 내, '파이어 아카데미'는 시티 구역 내에 위치해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