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30 30℃ 서울
  • 27 27℃ 인천
  • 29 29℃ 춘천
  • 26 26℃ 강릉
  • 30 30℃ 수원
  • 28 28℃ 청주
  • 28 28℃ 대전
  • 29 29℃ 전주
  • 29 29℃ 광주
  • 30 30℃ 대구
  • 26 26℃ 부산
  • 28 28℃ 제주

정의선 현대차 회장, 고려대 후배들 위해 '전액 장학금+졸업 후 입사' 학부 만들었다

현대자동차가 고려대학교에 졸업 후 입사가 보장되는 '스마트모빌리티학부'를 설립한다.

인사이트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 뉴시스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현대자동차가 고려대학교에 '스마트모빌리티학부'를 설립한다.


해당 학과는 졸업한 뒤 현대자동차 입사가 보장되는 채용조건형 계약학과다.


전날(26일) 서울 성북구 고려대 서울캠퍼스 본관에서는 '스마트모빌리티학부 설립을 위한 협약식'이 열렸다.


협약식에는 장재훈 현대차 사장과 정진택 고려대 총장 등이 참석했다.


인사이트지난 26일 장재훈 현대자동차 사장(왼쪽)과 정진택 고려대 총장이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 서울캠퍼스 본관에서 '스마트모빌리티 학부'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는 모습 / 뉴스1


장 사장은 "미래차 시장에서 현대차의 경쟁력은 혁신 역량을 갖춘 우수 인재 확보에 의해 좌우된다"며 "고려대와의 산학 협력을 바탕으로 세계적인 수준의 공학 리더 양성에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고려대에 설립되는 '스마트모빌리티학부'는 수소·로보틱스 분야에 특화해 학석사 통합과정으로 운영된다.


입학생들은 학사, 석사 과정 수업 연한을 각 1학기씩 단축해 5년 만에 석사 학위까지 취득할 수 있다.


입학생들에겐 5년 동안 전액 장학금이 지원되고 학회 발표, 해외연구소 견학, 현업 멘토링 등의 기회도 제공된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학과 커리큘럼은 현대차와 고려대가 공동 개발했다. 졸업 후 별도의 직무 연수 없이도 일선 연구개발 현장에 즉시 투입이 가능한 인재 육성이 목표다.


현대차 소속인 현업 연구원이 겸임교수로 참여하며, 화학공학과 기계공학 등 공학계열뿐만 아니라 인문학과 심리학, 경영학 등 소양교육을 접목한 융합교육 프로그램도 계획 중이다.


스마트모빌리티학부는 2023년도 첫 입학생을 시작으로 향후 5년간 매년 50명의 신입생을 뽑을 예정이다. 


한편 고려대학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모교다. 경영학과 89학번인 정 회장은 지난 2월 고려대 학위수여식에서 영상 축사로 졸업생들을 격려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