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27일) 입국한 이근 "우크라서 시민권·혜택 준다고 했지만 거절했다"

인사이트YTN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우크라이나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한 유튜버 이근(38) 전 대한민국 해군 특수전전단(UDT/SEAL) 대위가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27일 오전 7시 30분쯤 이근 전 대위는 인천공항에서 수많은 취재진을 만나 그간의 이야기를 짤막하게 전했다.


이 전 대위는 YTN과의 인터뷰를 통해 "우크라에서 시민권 등 많은 혜택 준다고 했지만 거절했다"고 밝혔다.


그는 "3개월 있었다. 당연히 시민권 준다고 했다. 시민권, 땅, 많은 혜택 준다고 얘기했는데 시민권 받지 않겠다고 얘기했다"라며 "난 한국 사람이고 신분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벌금 피하려 우크라 시민권 받는 것은 맞지 않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YTN


출국금지 조치로 재참전이 어려워졌다는 질문에는 돌아가 전투에 임하고 싶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 전 대위는 "치료받으러 나왔다. 마음은 돌아가고 싶다"라며 "아직 전쟁이 안 끝나 할 일이 엄청 많다. 사실 상황은 많이 좋아졌다. 지금 키이우는 안전하고 정상적 도시 같다. 상당히 좋아져, 우리가 더 열심히 싸워야 하고 계속 전투해야 한다는 느낌이 들어 돌아가고 싶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그는 부정적 인식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사람을 보호하러 간 것뿐이라고 밝혔다.


부상을 치료하기 위해 입국한 이 전 대위는 한국에서 치료를 받은 이후 우크라이나 복귀를 희망하고 있다.


경찰은 이씨에게 여권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조사할 방침이나, 조사 시기는 치료 경과와 건강 상태를 고려해 결정하기로 했다.  


인사이트YTN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