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장남자' 카광, 랜덤채팅으로 남자 꼬시는 콘텐츠 이제 안 한다

인사이트YouTube '카광'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여장'을 한 뒤 채팅 앱에서 남성들을 유혹하는 콘텐츠를 방송하던 유튜버 카광(이상일)이 방송 중 실제 폭행을 당했다.


구독자들이 우려하던 일이 벌어지자 카광은 컨텐츠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25일 카광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카광' 커뮤니티 게시판에 공지글 하나를 게재했다.


카광은 "앙톡 컨텐츠를 중단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전부터 많은 이들이 우려하던 상황이 실제로 벌어진 만큼 안전한 컨텐츠를 선보이겠다고 했다.


인사이트YouTube '카광'


그는 "폭력 사건 피해자 입장을 떠나 충격적 영상으로 놀라게 한 점 사과드린다"라며 "이번 사건에 대한 여러 의견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 해외 라이브 방송, 수술 과정 브이로그 등 결이 다른 컨텐츠로 찾아오겠다"라고 밝혔다.


자신이 상황을 자처했다는 점을 설명하며 비판을 받아들이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카광은 점진적으로 유튜브 활동을 줄여나가겠다는 뜻도 피력했다. 현재 상가 및 아파트 등을 타인에게 임대해 주는 '임대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는 그는 생업에 더 비중을 두고 살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카광'


카광은 "제가 사치를 하는 것도 아니고, 금전 때문에 방송을 한 것도 아니었다"라며 "옷도 두세 벌 뿐이고, 자동차 욕심은커녕 면허조차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순간의 젊음을 얼마나 불태울 수 있을까, 이상일이라는 연료를 한계까지 태워봤다"며 "쉴 새 없이 달렸고 후회는 없다. 사회의 어두운 면을 비추는 건 다음 세대 크리에이터에게 맡기겠다"라고 덧붙이며 더 이상 과거와 같은 컨텐츠는 다루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앞서 카광은 채팅앱에서 남성을 유혹해 집을 들였다가 '여장남자' 콘셉트를 들켜 폭행을 당했다.


인사이트YouTube '카광'


남성에게 폭행을 당하는 모습은 1만명의 시청자에게 고스란히 송출됐다.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은 카광은 실명 가능성을 언급해 많은 이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해당 컨텐츠른 카광 고유의 컨텐츠였다. 그는 랜덤채팅을 이용해 성매수를 원하는 남성을 집으로 불러들이는 방송을 진행해왔다.  


인사이트카광이 올린 공지글 전문 / YouTube '카광'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