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숭이두창 공포...피부 20회 찌르는 백신 접종 의무화되나

인사이트Alamy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희소 감염병인 '원숭이두창(Monkey Pox)'이 유럽과 북미를 넘어 전 세계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백신 접종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원숭이두창을 막기 위한 천연두 백신은 접종 시 피부를 최소 10~20회까지 찔러야 하는 '분지침 방식'으로 접종한다.


또한 생백신이라 접종 중 감염 위험성이 있어 접종 시 일주일가량 격리해야 하는 등 불편함도 감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24일 의료계에 따르면 원숭이두창을 직접적으로 예방하는 백신은 아직까지 없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다만 천연두 백신을 맞으면 85%까지 원숭이두창을 예방할 수 있어 확산세가 거세질 경우 천연두 백신을 접종할 가능성이 있다. 이와 함께 백신 접종 의무화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천연두 백신은 피부를 10~20회 찌르는 방식으로, 파이낸셜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처럼 전 국민적 백신 접종은 필요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백신 접종을 감염 고위험군이나 전파 가능성이 있는 범위의 사람들에게 고려해 볼 수는 있으나, 코로나처럼 전염력이 높지 않다는 게 그 이유다.


세계보건기구(WHO) 역시 지난 23일(현지 시간) 코로나 때처럼 전 세계적 백신 접종이 필요하지는 않다는 입장을 전했다. 원숭이두창 감염 보고 사례가 200명 미만이며, 비유행국의 경우 확산이 억제될 수 있기 때문이다.


원숭이두창은 서부와 중부 아프리카 등 열대 우림 지역에서 주로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질환으로, 1958년 원숭이에게서 처음 발견된 이래 천연두(두창)와 비슷한 증상이 실험실 원숭이에서 발견돼 이름이 붙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최초의 인간 감염 사례는 1970년 콩고에서 확인됐고, 이후 꾸준히 아프리카와 서아프리카 지역, 특히 콩고와 나이지리아를 중심으로 감염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피로감, 발열, 두통, 근육통, 오한, 임파선염 등 감염 시 초기 증상이 나타나며 심할 경우 수두, 두창(천연두)과 비슷한 발진이 얼굴과 생식기에서 나타날 수 있다. 대부분 2~4주 후 회복된다.


한편 현재 영국과 벨기에는 원숭이두창 감염자를 3주간 격리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원숭이두창은 동성 간 성관계를 가진 남성 간 감염 사례가 존재하기는 하나, 동성 성관계로 인해 생겨난 질병은 아니라는 게 WHO의 설명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