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50만원 내고 연애 학원 다녔는데 '모솔 탈출' 못한 33살 남자의 외모와 연애 스타일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33살의 나이에 연애 한 번 못 해본 것이 억울해 연애 학원에 등록한 남성은 결국 돈만 날렸다며 후기를 전했다.


남성 A(33) 씨는 진심으로 연애를 하고 싶은 마음에 SNS에서 유명한 픽업아티스트 강의 학원에 등록했다.


등록비만 450만 원이었고, 결제하기 전까지만 해도 효과 없을 시 100% 환불이라고 했지만 강의가 끝난 후에는 말이 달랐다.


A씨는 "공부하는데 도저히 진전도 없고 소득도 없기에 환불 신청했는데 거절당했다"라며 "강사 밀착 동행해 3번 번호 딴 것 성공했다고 제외됐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책과 실전 밀착 동행 헌팅, 경락 관리, 패션 스타일링 관리까지 3개월짜리 강의를 450만 원, 현금가 320만 원가량에 등록했다.


강의 과정에서 총 세 번 여성과 합석했으며 술값은 모두 A씨가 지불했지만 여자친구를 만들지는 못했다.


A씨는 "학원에서 100% 먹히는 클럽 멘트라고 해서 '여기서 산삼보다 귀하신 거 아나요' 같은 말을 배웠다"라며 실전에서 사용했다가 여성에게 경멸 어린 눈초리를 받았다고 전하기도 했다.


환불을 요구한 A씨에게 픽업아티스트는 "3개월 동안 할 만큼 했고 당신이 열정이 없는 것이다"라며 "살을 빼든 피부관리를 하든 간절함이 없는 것 같다"라고 오히려 A씨를 지적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남자 키 168cm에 몸무게 78kg이 비정상이냐. 이렇게 인신공격까지 당했는데 신고 못하냐"라며 "알바, 야간 대리 투잡 하며 겨우 모은 돈인데 너무 억울하다. 제발 연애 한 번 해보고 싶다"라며 글을 마쳤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재조명된 이 같은 글에 누리꾼들은 "연애를 하고 싶다면 자신을 가꾸는 게 좋다", "애초에 연애를 헌팅으로 하려고 하니까 안 되지", "연애 시작하는 방식부터 바꿔라", "저기 돈 쓸 시간에 제발 자기계발을 해라", "학원에서 서비스는 다 해준 것 같은데" 등의 조언을 건넸다.


한편, 픽업아티스트란 이성을 찾고 그 상대의 관심을 끌고 유혹하는 것을 직업으로 삼는다고 주장하는 이들이다.


지난 2012년 대한민국 가정법원은 "여성을 만나는 일은 정당한 직업 행위라는 주장은 설득력이 없다"고 판시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