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만취한 채로 아내 일하는 식당에 차 몰고 돌진한 남편 (영상)

지난 18일 경남 사천에서 술에 취한 채 차를 몰고 식당으로 돌진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 경남경찰청


[뉴스1] 최서영 기자 = 경남 사천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차를 몰고 식당으로 돌진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9일 경남 사천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아내가 일하는 식당에 차를 몰고 돌진한 40대 A씨를 특수손괴 등의 혐의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A씨는 앞서 지난 18일 점심시간 아내가 일하는 사천시 남양동 소재 식당에서 술을 마시다 아내와 말다툼 후 오후 1시40분께 식당을 나갔다.


하지만 분을 참지 못한 A씨는 8분 뒤 식당 앞에 주차돼 있던 자신의 차량을 몰고 만취 상태로 식당 정문 등을 들이받았다.


경찰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A씨는 2차례 차로 건물을 들이받은 뒤, 차에서 내려 난동까지 부리다 식당 직원에게 제압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당시 A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52%였다.


A씨는 "아내 외도가 의심돼 화가 나 범행했다"고 진술한 뒤 범행을 시인했다.


이번 사건과 관련, 경찰은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