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살에 시한부 선고받은 암 투병 유튜버, 일주일 남았다며 마지막 인사 (영상)

인사이트YouTube '꾸밍'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난소암 투병을 하면서도 먹방, 메이크업 영상을 올려오던 유튜버 '꾸밍'이 마지막 영상을 올렸다.


19일 유튜브 채널 '꾸밍'에는 "내 생에 마지막 기록. 여러분 고마웠어요. 시한부 일주일"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꾸밍은 10개월 전 소세포성 난소암을 투병 중이라고 밝히며 첫 영상을 게재했다.


그녀는 "이 세상에 없을 때 우리 엄마나, 아빠, 동생, 친구들이 나를 볼 수 있는 영상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 유튜브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YouTube '꾸밍'


이후 그녀는 암 투병 중이더라도 예쁘게 보이고 싶다며 메이크업 영상을 찍어 올리는가 하면 먹방 영상을 올리며 건강한 근황을 알려왔다.


그랬던 그녀가 이날 안타까운 소식을 전했다.


이전과 사뭇 다른 모습에 그녀는 "일주일 전까지 멀쩡했는데 상태가 많이 안 좋아졌다"며 "일주일에서 한 달 정도 살 수 있을 것 같다"고 어렵게 말을 이어갔다.


인사이트YouTube '꾸밍'


그러면서 "여러분 덕분에 유튜브 수익으로 맛있는 거 사 먹고 댓글로 응원받아서 행복했다"며 "너무 고맙고 유튜브를 하기 잘한 것 같다. 다음 생에 봐요"라며 영상을 마쳤다.


꾸밍은 말을 하는 내내 숨을 거칠게 내쉬는가 하면 말을 하는 것조차 힘겨워 보였다.


꾸밍의 마지막 모습이 될 지도 모르는 이 영상에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을 표하고 있다.


YouTube '꾸밍'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