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 먹일 거예요"...치킨 1마리 시키며 세가지 맛 요청하더니 별점 1점 준 고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치킨 한 마리를 주문하며 무리한 요구를 하고 이를 받아주지 않자 별점 테러를 한 고객의 리뷰가 공개됐다.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한 브랜드 치킨집 사장이 배달 앱 고객 리뷰에 남긴 답변이 갈무리돼 올라왔다. 


리뷰에서 고객은 해당 매장에 아무런 말 없이 별점 1점을 줬다. 해당 리뷰에 사장은 장문의 답변을 남겨 상황을 설명했다. 


사장은 "고객님이 주문 당시 적었던 요구사항을 토씨 하나 바꾸지 않고 그대로 적겠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사장에 따르면 고객은 순살 양념 치킨을 시키며 "순살 큰 거 5조각 소스 안 한 후라이드 상태로 주세요. 5시 20분까지 찾으러 갈게요. 용기 가져가니 용기에 담아주세요. 소스 듬뿍 주세요"라고 요청했다. 


사장은 해당 주문을 요청사항 불가로 거절했다. 그러자 고객은 매장에 전화를 걸어 사유를 물었다고 한다. 


사장은 '본사 메뉴얼상 불가한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치킨 한 마리를 세 가지 메뉴로 메뉴도 없을뿐더러, 용기에 소스를 담아달라는 요청 또한 위생상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사장의 설명에도 고객은 자신의 입장을 고수했다. 고객은 "내가 ○○메뉴도 먹고 싶고, ○○ 메뉴도 먹고 싶다. 아이는 프라이드만 먹어서 그렇다. 다른 지점은 다 이렇게 해준다"며 불만을 터뜨렸다.


이에 사장은 메뉴가 반씩 나오는 반반치킨 메뉴와 소스 추가를 하는 것을 추천했고, 고객은 사장의 추천대로 주문을 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 과정에서 고객은 또 한 번 용기를 가져갈 테니 소스를 달라고 요구했지만, 사장은 이 부분에 대해서는 끝까지 안 된다며 거절했다.


사장은 "요청사항 분명히 들어줬고, 안내한 시간 안에 음식도 준비했다"면서 "저희는 저희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했기에 별점 1점을 받을 이유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불가능하다고 말한 요구사항을 몇 번씩 다시 전화 걸어 요구한 고객은 전무후무, 유일무이하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사장은 "다시는 저희 매장 손님으로 뵙고 싶지 않으니, 타매장 이용 부탁한다"라고 토로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끝까지 침착하게 대응하신 사장님이 보살이다", "아이 이야기는 왜 하는 건지", "정말 이해가 안 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