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리그 22호골 무산...득점왕 기회 딱 한 번 남았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올 시즌 EPL 득점왕에 도전 중인 손흥민이 리그 4경기 연속 득점에 실패했다.


15일(한국 시간) 토트넘 홋스퍼는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EPL) 37라운드 홈경기에서 해리 케인의 페널티킥 득점으로 번리에 1-0으로 승리했다.


이에 토트넘(승점 65)은 아스널(승점 66점·21승3무12패)을 제치고 4위를 탈환했다.


현재 토트넘은 1경기, 아스널은 2경기를 남긴 상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날 경기에 왼쪽 공격수로 출전한 손흥민은 90분 풀타임을 소화했지만 침묵했다.


손흥민은 전반 11분 날카로운 슈팅을 때렸으나 닉 포프 골키퍼가 막아냈다.


후반전에는 두 차례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번번이 골키퍼에게 가로막혔다.


손흥민은 아쉽게도 22호 골을 터뜨리지 못해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2골)를 넘어서지 못하고 득점 2위(21골)를 유지했다.


인사이트GettyimagesKorea


이에 손흥민에게는 득점왕이 될 수 있는 단 한 번의 기회가 남았다.


오는 23일 열리는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 38라운드에서 손흥민은 득점왕에 재도전한다.


만약 살라와 득점 동률을 이루게 되면 공동으로 득점왕에 오르게 된다.


현재 살라는 FA컵을 치르다 사타구니 부상을 당해 남은 경기 출전이 불투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영국 축구전문 통계 매체 '후스코어드닷컴(WhoScored.com)'은 손흥민의 번리전에 평점 7.0점을 부여했다.


선발 멤버 중 위고 로리스, 벤 데이비스, 에메르송 로열이 손흥민과 평점이 같았고 손흥민보다 평점이 낮은 선수는 에릭 다이어(6.9점)가 유일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