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이 극혐러들' 괴로워하는 모습 좋아 '오이 메뉴' 만들었다가 신고 먹고 삭제 당한 배민 사장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호불호를 제일 많이 타는 음식을 꼽아보라고 한다면 아마 대부분의 사람들은 오이를 떠올릴 것이다.


오이는 시원하면서도 아삭한 식감으로 사랑을 받지만 특유의 향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에게 배척을 당한다.


그러다 보니 배달 앱에서 사장님이 많이 받는 요청 사항 중에는 "오이 빼주세요"라는 말이 있을 정도이다.


그런데 최근 오이를 싫어하는 사람들을 놀리기 위한 메뉴를 판매하던 사장님의 최후가 공개돼 화제를 모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이 콘셉트로 가게를 운영하던 배민 사장님"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한 가게의 메뉴들이 적혀있었는데 그곳에는 오이로 만든 요리들이 가득했다.


오이 치킨, 오이 덮밥, 오이 김밥, 오이 에이드 등 오이로 만들 수 있는 모든 메뉴에 도전하고 있는 듯한 메뉴판이었다.


오이 메뉴를 개발하는 이유를 묻는 질문에 사장님은 "오이 싫어하는 사람들의 괴로워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라는 다소 악랄한(?) 답변을 내놓았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하지만 사장님의 오이를 향한 열정은 여기서 중단될 수밖에 없었다.


배달의민족에서 오이 카테고리를 전체 삭제하겠다는 연락이 왔기 때문이다.


사장님은 "최근 '오싫모'들의 타깃이 되어 SNS 상에서 확산되면서 본사 측 오이를 싫어하는 분에게 모니터링된 듯하다"라고 아쉬운 마음을 나타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오싫모들 화력이 대단하다", "굳이 삭제할 필요까지는 없어 보이는데", "한 번쯤은 시켜보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